2020.04.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7.9℃
  • 맑음강릉 13.2℃
  • 구름조금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9.7℃
  • 맑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9.6℃
  • 구름많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조금보은 8.0℃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정치

4·15 총선 예비후보 인터뷰 - ​​이정현 무소속 영등포을 예비후보에게 듣는다.

  • 등록 2020.03.20 11:51:20

Q. 먼저 38만 영등포 구민께 인사 한 말씀?

- 순천·곡성 자전거, 밀짚모자 이정현이 영등포 구민들께 인사 올립니다. 호남에서 24년간 지역구도 완화를 목표로 뛰다가 이번에 국회가 위치한 정치 1번지 영등포을로 출마를 하게 되었습니다. 두메산골 촌놈이 영등포 주민을 섬기는 정치, 의리의 정치, 소탈한 정치를 펼쳐 보이겠습니다.

저는 걷고 걷고 또 걷고, 보고 보고 또 보고, 듣고 듣고 또 듣는 정치를 해왔습니다. 그동안 의원들, 구청장들이 많은 일을 했지만 의외로 제가 할 일이 아직 많이 남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 영등포 구민들과 자주 접하며 영등포를 하나하나 변모시켜갈게요.

 

​Q. 4·15 총선 출마를 결심하게 된 특별한 계기는?

- 36년 정치 현장 경험을 토대로 우리 정치를 근본부터 바꿔 보고 싶었습니다. 그것은  두 가지입니다. 진보 정치인, 보수 정치인 모두가 기득권 세력화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가 속한 보수 기득권을 우선적으로 쇄신하고 싶습니다.

두 번째는 미래 세대들 중심으로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서포터가 되겠습니다. 시대적 과제와 역할이 끝나면 정치 주체세력들도 교체되어야 한다고 보고 새로운 정치 세력화에 주력하고 싶습니다.

   

Q. 자신의 포부와 정치철학에 대해 간단한 설명?

-​​ 저는 링컨의 ‘for the people’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대통령이건 국회의원이건 마치 자신이 국민에게 시혜나 베풀 것처럼 누굴 위해 일하겠다는 말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봅니다. 저는 목과 어깨에 힘주는 권위주의적인 정치가 아니라 무릎으로 기는 낮은 섬김의 정치를 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고 싶습니다.

   

Q. 자신이 꼭 국회의원에 당선 되어야만 하는 이유?

- 재앙 종식 희망 시작이 제 선거 구호입니다. 지금 한미, 한일 외교는 이대로 가면 재앙입니다.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실험은 안보의 재앙입니다.

경제는 저성장과 저고용과 국가부채 가중과 고비용과 경제인들의 의욕 상실과 골목상권 붕괴와 노동자와 서민들의 불안정한 삶이 갈수록 재앙 수준이 될 것입니다. 온 옴을 던져 전문가 주도의 국정운영을 관철시키고 싶습니다. 그리고 국민의 지탄을 받는 정치, 특히 국회를 대변혁 시키는데 온몸을 던지겠습니다.

   

Q. 유권자의 표심을 좌우하는 주요 공약 세 가지만 꼽는다면?

- 영등포 발전 전반에 대한 종합진단과 마스터플랜이 우선 중요하다고 봅니다. 서울시장이나 구청장이 바뀔 때마다 바뀌는 영등포 발전 구상은 오히려 난 개발을 가져올 것입니다. 모든 영등포 발전안은 세 가지여야 한다고 봅니다.

첫 번째는 종로, 강남과 함께 서울 3대 도시 축으로서 정부와 서울시 주도의 영등포 발전 마스터플랜이 나와야 합니다.

두 번째는 새로 시작되는 4차 산업혁명의 메카가 되는 등 새 시대에 맞는 고용 창출과 인재들이 몰려오는 서울시 중심도시로 영등포가 변모되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아이들과 함께 살고 싶고 아이들과 함께 걷고 싶은 학교와 공원과 문화시설과 근린체육시설이 잘 갖춰진 살고 싶은 도시로 변모시켜야 할 것입니다.

   

Q. 상대후보에 대한 평가 한마디?

- 김민석 후보는 정말 촉망받는 미래형 청년정치인이었습니다. 한국형 케네디나 토니 블레어가 되고도 남았을 것입니다. 좋은 자질과 능력을 지닌 분이니 어떤 분야에서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큰 기여를 하리라 생각합니다.

   

Q. 가장 존경하는 인물?

- 저는 아주 어렸을 적부터 전기 전집을 많이 읽어왔습니다. 세상에는 부럽고 본받고 싶은 분들이 많습니다. 특히 수많은 실패와 좌절을 이기고 자기 자신만이 아닌 인류를 위해 공헌한 분들의 인내와 철학을 좋아합니다.

그러나 저는 무엇보다도 성경에 나오는 인물들을 좋아합니다. 그들은 순종하고 인내하고 자신을 던질 줄 알거든요. 두려워하지 않고 강하고 담대했거든요.

 

Q. 지역 유권자 여러분께 꼭 전하고 싶은 메시지?

- 지금까지 이런저런 사람들이 영등포를 위해 일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청와대와 국회와 정당 경험이 36년인 저 이정현에게 한 번 기회를 주십시오.

바닥에서부터 17계단을 거쳐 여기까지 온 이정현이 주민을 진짜 섬기는 자세로 영등포를 꼭 한 번 변혁 시켜보고 싶습니다. 의리의 사나이 이정현은 배은망덕하며 살지는 않습니다. 꼭 보답하겠습니다.

도와주십시요. 제 손 한 번 꼭 잡아 주십시요. 미치도록 일하고 싶어 하는 저 이정현에게 기회 한 번 주십시요.   

 

■ 주요 프로필

- 1958년 전남 곡성 출생(만61세)

- 곡성 목사동 초졸

- 순천 주암중 졸

- 광주 살레시오고 졸

-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졸

- 새누리당 당대표(전)

- 새누리당 최고위원 2회 역임

- 대통령비서실 정무·홍보수석(전)

- 제18·19·20대 3선 국회의원

- 국회 예결위원 7회 역임

서울시, 시민회의 통해 코로나19 이후 사회 논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은 평범했던 일상을 바꿔놨다. 비대면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쇼핑과 배달시스템 일상화되고, 집안 내에서의 문화콘텐츠 소비도 대폭 늘어났다.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고, 무인 주문시스템도 대폭 증가했다. 건강,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소비위축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비정규직과 자영업자는 생계절벽에 직면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시민 집단지성으로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의 위기를 극복하고, 언제 다시 닥쳐올지 모르는 감염병과 사회재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 달라지게 될 새로운 사회나 도시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많은 전문가들도 바이러스 확산을 가속화시키는 세계화와 도시화, 자연파괴, 기후변화 같은 문제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이후 또 다른 감염병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제 감염병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을 준비해야 함을 조언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서울시민회의’라는 새로운 유형의 정책 공론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청책 수준의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넘어 시민이 제안,

서울시, 코로나19 대응 단계별 '상수도 비상운영체제' 가동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단수 없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할 수 있도록 서울 전역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서 ‘상수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에 있는 6개 아리수정수센터(광암, 구의, 뚝도, 영등포, 암사, 강북)는 하루 평균 320만 톤의 물을 생산해 천만 서울시민에게 공급하고 있다. 비상운영체제는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를 가정해 1단계(센터 일부 직원 자가격리 시), 2단계(확진자 발생 시)로 운영된다. 시는 비상상황에 대해 이와 같은 대비를 완료하고, 실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운영체제를 즉시 가동한다. 정수센터 일부 직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경우는 물론, 수돗물 생산 공정을 실시간 감시‧제어하는 핵심 시설인 ‘중앙제어실’ 근무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시설을 폐쇄해야 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이에 수반되는 문제들을 검토해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한 것이다. 이를 위해 중앙제어실 폐쇄 시 대체 이용할 수 있는 비상 중앙제어실을 임시로 구축하고, 퇴직자 등으로 구성된 대체 인력풀 총 249명 구성도 완료했다. 시는 중앙제어실은 실시간 물 사용량을 예측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