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5℃
  • 흐림강릉 29.9℃
  • 구름많음서울 28.2℃
  • 맑음대전 29.4℃
  • 구름조금대구 29.8℃
  • 맑음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27.8℃
  • 맑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7.5℃
  • 맑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조금금산 27.1℃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7.6℃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면 마스크 1만1천 장 확보… 경로당 어르신 우선 배부

  • 등록 2020.03.24 21:45:0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면 마스크 1만1천 장을 확보하고 경로당 어르신 6,749명 모두에게 우선적으로 배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자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마스크를 구할 길이 없어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에 구는 선제적으로 미세먼지와 비말 차단 기능이 있는 면 마스크 1만1천 장을 확보하고, 대한노인회 영등포구지회를 통해 경로당 어르신 모두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지역 주민들의 재능기부 봉사로 제작된 면 마스크는 △영등포 여성의병대(5천 장) △대림1동 조롱박사업단(5백 장) △면마스크 자원봉사단(5백 장)에서 참여했으며, 별도로 예술창작소 세바퀴의 면마스크 5천 장을 구매해 총 1만1천 장을 확보했다.

 

구는 확보한 면 마스크를 가장 먼저 경로당 167개소 어르신 6천7백여 명에게 ‘코로나19 방역용품 키트’와 함께 전달한다. 키트에는 △면 마스크 1매 △KF94 마스크 2매 △휴대용 손 세정제 △코로나19 예방수칙 등이 동봉돼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24일 대한노인회 영등포구지회를 방문해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에 귀 기울이며 어려운 상황에 깊이 공감했다. 또한 어르신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을 약속하며 ‘코로나19 방역용품 키트’를 전달했다.

 

구는 지난 1월 30일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먼저 경로당 시설을 휴관 조치한 덕분에 경로당 모임을 통한 감염이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구는 면 마스크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구청 공무원 및 직원, 구의회, 구 산하기관 등에 소속된 3,177명에게 면 마스크를 배부하며 착용을 권고했다. 주민 봉사에 애쓰는 주민자치위원, 통장 등 1,077명에게도 면 마스크를 나눌 예정이다.

 

구는 향후 도움이 필요한 주민에게 면 마스크를 선제적으로 지원하며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더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한 주민들의 배려와 응원이 지역사회 확산 차단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구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빈틈없는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노승재 시의원, “실종아동등의 발생예방과 구체적 지원 방안 마련 필요”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승재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1)이 실종아동등의 발생을 미리 예방하고 조속한 발견과 복귀에 필요한 지원 사항 등을 규정한 ‘서울특별시 실종아동 등의 발생예방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실종아동 등’이란 약취(略取)ㆍ유인(誘引) 또는 유기(遺棄)되거나 사고를 당하거나 가출하거나 길을 잃는 등의 사유로 인하여 보호자로부터 이탈(離脫)된 실종 당시 18세 미만인 아동, ‘장애인복지법’ 제2조의 지적장애인, 자폐성장애인 또는 정신장애인 ‘치매관리법’ 제2조의 치매환자아동 등을 말한다. 노승재 시의원은 “실종아동 등의 발생문제는 실종 아동등의 가정의 아픔만이 아니라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관심을 갖고 예방해야 할 중요 화두가 됐다”며 “해마다 가파르게 늘어나는 실종아동등과 그 가정의 복지 증진에 도움을 주기위해서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명문화 함으로써 실종아동 등을 보호하고, 실종아동등의 발생예방에 필요한 제도와 여건 조성을 위한 법적·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발의 취지를 밝혔다. 계속해서 “이 조례에는 실종아동등의 발생예방에 필요한 제도와 여건 조성을 위한 정책의 수립ㆍ시

김생환 시의원, ‘서울시 서울에너지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안 발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김생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4)은 현재 추진되고 있는 지역난방 사용자의 열사용시설 교체 지원 사업을 좀 더 지속적이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이 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서울시 서울에너지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올해부터 20년 이상 경과한 지역난방 사용자의 열사용시설(난방배관 및 기계실 내 설비 시설) 교체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에는 동북권, 2021년에는 서남권에 각각 시범적으로 지원한 후, 2022년부터는 전체 권역 고객을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고, 지원 대상 및 범위는 서울에너지공사와 열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20년이 경과한 공동주택의 열사용시설 교체 공사비 중 세대당 40만원 이하이다. 김생환 시의원은 2018년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을 역임할 당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통해 위 사업을 이끌어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지역난방 사용아파트의 열사용시설 노후화에 따른 난방품질 저하 민원을 해소하고 지역난방에 대한 국가 전체적인 에너지효율 제고에도 기여했다는 평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