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8 (금)

  • 흐림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0.8℃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19.9℃
  • 흐림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5·18민주화운동 그리고 기억과 위로

  • 등록 2020.05.08 17:27:11

우리는 살면서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날들이 있다. 5·18민주화운동일은 그런 날 중 하나다. 누군가에게는 영화나 역사책에 나오는 먼 과거의 일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현재의 나에게 영향을 주는 일이다. 해마다 5월의 광주는 빛나는 봄을 맞이하면서 동시에 처절하게 아픈 상처를 같이 맞이한다. 게다가 아픈 상처는 한 두 사람의 일이 아니라 광주라는 특정 지역이 지니고 있는 집단적 트라우마다. 집단적 트라우마는 한 지역과 그가 속한 사회가 앞으로 나아가는데 발목을 잡는 장벽이 된다. 이를 방치한다면 사회에서 불신과 이기주의가 팽배할 것이다. 여느 비극이 나에게 올 수 있으나 그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불안감이 드리울 것이다. 비극을 극복하려는 사회적 노력은 트라우마를 겪은 사람을 위로하는 일인 동시에, 미래를 살아갈 우리, 공동체를 위한 일이기도 하다.

 

하여 우리는 집단적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함이 분명하다. 그 노력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을 것이다. 그 중 하나는 아픈 상처를 잘 기억하는 것이다. 그것이 집단적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는 5·18민주유공자와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서 해마다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한다. 5·18 당시 희생된 분을 국가의 유공자로 대우하며 유공자의 가족이 사회에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5·18의 이야기를 책으로 영상으로 만들어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잊지 않으려 노력한다. 역설적이게도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는 비극을 잊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같은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지며 우리의 현재가 과거의 그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졌음을 감사히 여겨야 할 것이다

 

우리는 흔히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아픈 과거는 잊으라고들 말한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묻고 앞으로만 가자고 하는 것은 유족들에게 상처를 준다. 기념뿐만 아니라 진상을 규명하고 유골을 발굴하는 등의 정확한 조사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통해 유족을 위로해야 마땅하다. 이런 위로는 우리 사회가 하나의 통합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올해는 5·18민주화운동의 40주년이 되는 해이다. 40년이 지난 일이지만 상처가 아물기엔 그 비극을 기억하는 이가 많다. 그 아픔을 이해하고 유족들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자리 잡는데 국가 기관이, 지역 사회가, 주변 사람들이 도와주어야 한다.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라는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온다. ‘그저 겨울이 지나간게 봄이 오드마는. 봄이 오먼 늘 그랬듯이 나는 다시 미치고, 여름이면 지쳐서 시름시름 앓다가 가을에 겨우 숨을 쉬었다이. 그러다 겨울에는 삭신이 얼었다이. 아무리 무더운 여름이 다시 와도 땀이 안 나도록, 뼛속까지 심장까지 차가워졌다이.’ 마흔 번째의 그날을 앞두고 있는 우리는 봄이 오면 미치는 이들에게 어떤 위로를 전하는 것이 마땅한지 깊이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기고] 5·18민주화운동 그리고 기억과 위로

우리는 살면서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날들이 있다. 5·18민주화운동일은 그런 날 중 하나다. 누군가에게는 영화나 역사책에 나오는 먼 과거의 일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현재의 나에게 영향을 주는 일이다. 해마다 5월의 광주는 빛나는 봄을 맞이하면서 동시에 처절하게 아픈 상처를 같이 맞이한다. 게다가 아픈 상처는 한 두 사람의 일이 아니라 광주라는 특정 지역이 지니고 있는 집단적 트라우마다. 집단적 트라우마는 한 지역과 그가 속한 사회가 앞으로 나아가는데 발목을 잡는 장벽이 된다. 이를 방치한다면 사회에서 불신과 이기주의가 팽배할 것이다. 여느 비극이 나에게 올 수 있으나 그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불안감이 드리울 것이다. 비극을 극복하려는 사회적 노력은 트라우마를 겪은 사람을 위로하는 일인 동시에, 미래를 살아갈 우리, 공동체를 위한 일이기도 하다. 하여 우리는 집단적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함이 분명하다. 그 노력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을 것이다. 그 중 하나는 아픈 상처를 잘 기억하는 것이다. 그것이 집단적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는 5·18민주유공자와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서 해마다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한다. 5·18

굿네이버스 서울나눔인성교육센터, ‘좋은 이웃 사진전’ 접수 진행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굿네이버스 서울나눔인성교육센터(센터장 차혜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응원하고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의‘좋은 이웃 사진전’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공모전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은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며, 생활 속 나눔과 관련된 사진을 찍고 공유하는 방식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 대한 관심을 독려하기 위해 진행된다. 사진전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좋은 이웃’, 또는 ‘나눔’을 주제로 직접 찍은 사진을 좋은 이웃 사진전 홈페이지(goodphoto.co.kr)에 올려 접수하고 개인 SNS에‘좋은 이웃 사진전’해시태그를 달아 사진을 올리면 된다. 주제와의 연관성, 독창성, 창의성 등을 평가해 총 9개의 수상작이 선정되며, 수상결과는 6월 8일에 좋은 이웃 사진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수상자에게는 부상으로 굿네이버스나눔 캠페인 ‘좋은이웃가게’에 동참하고 있는 서울 지역 매장에 대한 이용 상품권을 지급한다. 차혜진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에게 희망과 따뜻한 관심을 전하기 위해 사진전을 기획하게 됐다”며 “좋은 이웃 사진전 참여를 통해 서로를 향한 관심과 나눔이 더욱 확산되기를 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