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8.1℃
  • 흐림울산 16.8℃
  • 흐림광주 14.4℃
  • 구름조금부산 18.2℃
  • 흐림고창 13.8℃
  • 맑음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5.0℃
  • 구름많음금산 13.9℃
  • 흐림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위한 시민 제안 수렴

  • 등록 2020.05.19 14:01:34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삶의 방식과 사회·경제 전반의 대전환이 예상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의 일상은 어떻게 바뀌고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코로나 시대 직면한 현재 나아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해 3,000명의 서울시민이 제안하고, 숙의·공론을 통해 정책을 결정하는 ‘서울시민회의’가 오는 22일 오후 7시 30분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하고, 100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서울시민회의’는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단순히 정책에 참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숙의’를 통해 시민이 직접 정책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시민민주주의 모델이다. 서울시는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30일까지 공개모집(2000명)과 균형표집(1000명)을 실시하고, 성별, 연령, 거주지역 고려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서울시민회의 위원 3,000명을 구성했다.

 

오리엔테이션은 △의제에 대한 시민투표 결과 발표 △위원 소개 및 위촉장 전달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조연설 △서울시민회의 추진계획 및 의제 안내 등으로 구성되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을 행사장 수용인원의 약 10% 수준인 50명으로 제한하고, 화상회의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참여한다. 오리엔테이션 전 과정은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며, 시민회의 위원 뿐 아니라 일반 시민에게도 공개할 계획이다.

 

온라인 참여자는 화상회의 앱을 통한 실시간 대화, 유튜브 댓글 또는 크라우드소싱 플랫폼인 슬라이도(slido)를 통해 질문할 수 있다. 온라인 참여 방법은 오리엔테이션 시작 전에 별도로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사회로의 변화에 맞춰 이번 서울시민회의 위원으로 위촉된 3,000명의 시민에게는 모바일을 통해 온라인으로 위촉장을 전달한다.

 

금년 서울시민회의의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서울(new normal)’이며 구체적으로 논의할 세부 의제는 시민과 전문가가 함께 결정한다. 서울시는 5차례 전문가 자문을 거쳐 토론의제 후보를 구성하고 시민회의 위원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 및 의견 수렴을 실시 중이다. 시민 투표 결과 및 최종의제는 오리엔테이션 당일 공개된다.

 

시는 오리엔테이션 전까지 의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수렴한다. 전문가가 선정한 의제 후보군은 ‘코로나 2차 대유행이 온다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할까요?’, ‘코로나가 바꾼 우리의 삶, 무엇을 준비해야할까요?’, ‘코로나 시대의 민주주의와 인권’ 총 3개 분야이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에서 의제가 최종 선정되면, 다양한 숙의 및 토론을 통해 정책을 도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의제관련 서울시 소관부서와 공동개최하는 주제별 회의 △온라인 플랫폼 활용 시민-전문가-서울시가 정책을 토론하는 온라인 시민회의 △주요 정책 종합토론 및 정책반영 우선순위를 시민투표 결정하는 시민총회로 나누어 개최할 예정이다.

 

주제별회의는 6월 말부터 7월까지 총 6회, 온라인회의는 8월 중 2회, 하반기 1회 개최할 예정이며, 시민총회는 8월 30일 개최한다. 시민총회 전까지 총 8회 온·오프라인 회의를 개최해 분야별 의제에 대한 토론결과를 도출하고, 시민총회 때 이를 종합토론하고 정책을 결정하게 된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우리사회는 대전환을 맞이하고 있다. 새로운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해법을 시민과 함께 찾아가겠다.”며 “이번 오리엔테이션과 같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결되는 시도를 통해 우리는 이미 뉴노멀을 걷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 포스트 코로나에 잘 대응하고 서울의 저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시민의 힘을 모아 서울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설계하겠다”고 첫 발걸음을 내딛는 서울시민회의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서울중기청,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 지자체 및 기업 모집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지방청(청장 김영신)은 내수 활력 제고를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참가할 지자체 및 참여기업을 5월 2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진작하고, 피해 중소·소상공인의 판로 지원을 위해 올해 추경예산에 반영돼 진행되는 사업이다. 주요 내용은 ▲지역별 순회 현장행사 ▲온·오프라인 특별판매 기획전 ▲코로나 위기 극복 내수 활성화 캠페인 등으로 진행 될 계획이다. 중기부는 개최지역 선정을 위해 17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 중이며, 총 4개 지자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행사는 선정된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지역 행사와 연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 특별 판매전, 다양한 먹거리·볼거리 행사 등 페스티벌형 야외 행사로 추진한다. 또한, 행사에 참여할 기업 모집을 위해 ‘가치삽시다 플랫폼’ 입점 기업, 브랜드K 기업 등 중소·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청·접수를 받고 있으며, 700개 내외의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참여업체 선정을 위해 제품 평가와 경영 평가를 실시하고, 경영 평가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등 피해 정도를 반영한다. 선정된 기업에 지역별 행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