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1 (금)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6℃
  • 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32.2℃
  • 연무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7℃
  • 박무광주 30.1℃
  • 맑음부산 30.4℃
  • 구름많음고창 30.8℃
  • 박무제주 29.8℃
  • 흐림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31.2℃
  • 구름조금강진군 31.2℃
  • 흐림경주시 28.5℃
  • 맑음거제 31.3℃
기상청 제공

문화

'트롯신이 떴다' 남진-김연자, 36년만에 듀엣 무대 재현

  • 등록 2020.07.08 11:55:06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계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36년 전의 듀엣 무대를 재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매번 새로운 주제로 ‘랜선 공연’ 무대를 꾸몄던 트롯신들이 이번 방송에서는 ‘전설들의 듀엣’을 주제로 무대에 도전한다. 공연 당일, 대기실에서 만난 트롯신들은 ‘듀엣 도전’을 앞두고 “정말 피 말린다”,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라며 긴장감을 호소했다.

특히, 36년 전 전설의 듀엣 무대를 함께 했던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짝이 되어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두 사람은 듀엣 무대 재현을 앞두고 남진의 곡 ‘파트너’를 선곡했다. 김연자는 대선배 남진과의 듀엣을 앞두고 한땀 한땀 손으로 악보를 그려오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춰 트롯신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대부 남진 또한 김연자와 오랜만에 갖는 듀엣 무대에 긴장해 밤잠을 설쳤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아끼는 후배 김연자만을 위해 노래를 개사하는 등 ‘최고의 파트너’로 거듭날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트로트 여제의 아우라로 항상 무대를 장악하던 김연자가 무대 직전 두 눈을 질끈 감을 정도로 긴장감을 호소해 지켜보는 이들도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과연 두 사람의 36년 만의 듀엣 무대가 성공적으로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고의 파트너’ 에 도전한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제 김연자의 듀엣 무대는 8일 밤 10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중기청,‘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3차 참여기업 모집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영신, 이하 서울중기청)은 21일 중소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필요한 해외규격인증 획득을 지원하는 ‘2020년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사업’ 3차 참여기업을 모집 중이라고 밝혔다.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제품을 수출할 때, 수출대상국이 요구하는 인증을 획득하는데 소요되는 인증비, 시험비, 컨설팅비 등의 비용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신청대상은 전년도 직접수출액이 5,000만불 미만의 중소기업이며, 사업에 지정된 기업은 기업 당 최대 4건,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유럽 CE, 미국 FDA, 중국 NMPA 등을 포함해 약 435개 해외인증을 지원한다. 서울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의 특징은 수출지원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없는 ‘첫걸음기업’과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에 대해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예산의 각 10%내에서 우선 선정할 수 있도록 계획되어 있다”며 “서울중기청에서는 이번 사업에 서울 12억원 정도(전국 60억원) 규모로 기업을 선정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중기청은 앞서 올해 2차례 모집을 통해 관내 154개 기업, 58억원 규모로 지원했으며, 이는 전년동기대비 64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