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금)

  • 맑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7.3℃
  • 맑음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5.5℃
  • 박무대구 23.7℃
  • 흐림울산 23.6℃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4.2℃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영등포형 사례정의’ 마련… 무증상 감염자 발견 위한 선제적 검사 추진

  • 등록 2020.07.31 09:29:03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영등포구가 ‘영등포형 사례정의’ 시행, 감염 취약계층 진단검사, 해외입국자 입국 당일 검사 추진 등으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5월부터 구는 감염에 취약한 환경인 노숙인·외국인 시설, 요양병원 종사자·환자 및 노인 복지시설 입소 어르신 전체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완료했다. 중‧대형 건설현장 외국인 종사자에 대해서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는 등,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선제적 검사로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현재 해외입국자는 지속 증가 추세이며 방역강화 국가 음성 확인 제출자의 양성 판정 사례 또한 늘어나고 있다. 이에 구는 입국 당일 검사 원칙을 정하고 지난 4월부터 한림대 강남성심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야간(심야) 입국자 179명에 대해 입국 당일 검사를 완료해 관리하고 있다.

 

또한 구는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영등포형 사례정의’를 도입했다. 현재 유증상자의 경우 국비로 검사 비용이 지원되나, 무증상자는 지원되지 않는다. 이에 구는 무증상자 중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고위험군 시설 및 취약인구에 대해 ‘영등포형 사례정의’를 적용해 선제적 검사를 시행한 것이다.

 

‘영등포형 사례정의’란 첫째, 확진환자 발생 사업장에서 무증상자임에도 역학적 연관성 및 감염 우려가 있어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다. 둘째, 코로나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해 무증상자라도 고위험군에 속할 경우 검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다. 이 경우 검사 대상은 주로 요양원, 기숙사, 학교, 유치원, 쪽방촌 등 취약시설이다.

 

한편, 여의도 홍우빌딩 및 영등포병원 등 지역 내에서도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으나 구는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운영과 함께 신속한 역학조사 및 선제적 검사로 집단 유행을 막고 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시켰다.

 

그 결과 현재까지 구에서 실시한 인구 10만 명당 검사 건수는 6,600여 건으로 이는 서울시 자치구 중 1위에 이른다.

 

채현일 구청장은 “영등포형 사례정의로 감염 취약계층 및 무증상 자가격리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를 실시해 집단 감염을 막을 수 있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영등포구, ‘영등포형 사례정의’ 마련… 무증상 감염자 발견 위한 선제적 검사 추진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영등포구가 ‘영등포형 사례정의’ 시행, 감염 취약계층 진단검사, 해외입국자 입국 당일 검사 추진 등으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5월부터 구는 감염에 취약한 환경인 노숙인·외국인 시설, 요양병원 종사자·환자 및 노인 복지시설 입소 어르신 전체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완료했다. 중‧대형 건설현장 외국인 종사자에 대해서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는 등,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선제적 검사로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현재 해외입국자는 지속 증가 추세이며 방역강화 국가 음성 확인 제출자의 양성 판정 사례 또한 늘어나고 있다. 이에 구는 입국 당일 검사 원칙을 정하고 지난 4월부터 한림대 강남성심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야간(심야) 입국자 179명에 대해 입국 당일 검사를 완료해 관리하고 있다. 또한 구는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영등포형 사례정의’를 도입했다. 현재 유증상자의 경우 국비로 검사 비용이 지원되나, 무증상자는 지원되지 않는다. 이에 구는 무증상자 중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고위험군 시설 및 취약인구에 대해 ‘영등포형 사례정의’

영등포구, 8월 5일부터 영등포아트홀 대면 공연 재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조치 완화 지침에 따라, 그간 개관을 잠정 연기해왔던 영등포아트홀의 대면 공연을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영등포 아트홀의 공연 프로그램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올해 들어 처음 실시되는 아트홀 대면 공연은 8월 5일 판소리공장 바닥소리의 가족극 페스티벌로 시작된다. 바닥소리 가족극 페스티벌은 제27회 서울어린이 연극상 대상, 관객이 뽑은 최고인기상, 남우주연상 총 3관왕 수상작인 ‘제비씨의 크리스마스’를 포함해 총 3개의 공연으로 구성되었다. ‘제비씨의 크리스마스’는 우리에게 친숙한 흥보가 중 제비노정기를 소재로 각색한 작품이며, 날지 못하는 제비 반비의 여정과 모험을 통해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화합해나가는 우정과 사랑에 대한 감동 스토리이다. 어린이와 어른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으며, 다양한 악기들의 라이브 연주가 가미되어 한층 다채롭고 생동감있는 공연을 선사한다. 구 관계자는 “구는 정부의 수도권 문화기관 재개관 방침에 따라, 철저한 방역을 실시하고, 좌석 자리를 한 칸 씩 비우는 객석간 거리두기를 적용하며 공연을 진행해나갈 계획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