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8.2℃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9.3℃
  • 구름조금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생활사박물관, ‘1978, 우리 가족의 라디오 展’ 개최

  • 등록 2020.08.19 16:24:3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역사박물관(배현숙 관장) 분관 서울생활사박물관은 오는 11월 15일까지 1970년대 라디오 문화를 되돌아 볼 수 ‘1978, 우리 가족의 라디오’ 기획전을 서울생활사박물관 4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는 라디오 전성기였던 1978년 서울, 어느 한 가족의 라디오 문화를 주택을 통해 재현하여 전시하고, 당시 ‘밤을 잊은 그대에게’를 진행했던 유명 DJ 황인용의 목소리를 통해 가족의 사연을 들을 수 있도록 연출했다. 전시와 함께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서 특집방송 ‘우리 가족의 라디오(가제)’를 기획하해 오는 9월 2일 오전 10시에 방송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1927년 시작된 한국의 라디오 방송 역사와 함께 서울에 위치했던 방송국들의 변화를 보여준다. 일제강점기였던 1927년 경성방송국은 광복 후 서울중앙방송으로 변모하였으며, 1948년에는 국영화되어 반공의식을 고취하고 정부 시책을 홍보하기 시작했다.

 

1954년 기독교방송을 시작으로 문화방송, 동아방송, 동양방송 등이 차례로 개국하여 1960년대는 민영방송국들이 청취율 경쟁에 돌입했다. 1959년 국산 라디오가 생산됨에 따라 각 가정에는 라디오가 보급되기 시작하여 TV 보급전인 1960~70년대에는 라디오 전성시대였다. 라디오 방송의 도입과 변화는 연표와 함께 최초 국산 라디오인 금성 A-501라디오, 1960년대 라디오 편성표 등의 유물과 방송국변화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1970년대 생활 모습과 라디오 문화를 1978년 미아동에 살았던 가상의 영희네 가족을 통해 조명한다. 1978년은 TV가 본격적으로 보급됨에 따라 점차 라디오의 인기가 떨어지기 시작할 무렵으로 라디오 방송은 그에 맞는 변화를 모색하고 있었다. 이러한 변화 속 미아동에 살았던 가상의 고등학생 영희의 사연을 통해 아빠, 엄마, 오빠가 듣던 라디오 방송의 변화를 알아본다.

 

택시기사인 아빠의 포니 택시의 내부를 그래픽과 영상으로 재현하였으며, 아빠가 주로 듣던 보도프로그램을 통해 1978년 사회상을 짚어보고, 차량증가로 시작된 교통방송과 이와 관련한 교통통신원 표찰, 교통방송 ‘명랑교차로’ 손수건 등의 유물을 볼 수 있다.

 

재현된 미아동 주택 안방에서는 가정주부인 엄마의 라디오를 통해 1960 ~70년대 최고 인기를 끌던 라디오 드라마와 함께 교양방송에 대해 알아본다. 갓 대학생이 된 오빠방에서는 어학방송과 AFKN을 통한 라디오 교육방송과 프로야구 출범 전 인기를 끌던 고교야구를 통해 스포츠 방송의 변화에 대해 전시한다.

 

영희의 방에서는 카세트테이프에서 흘러나오는 심야 DJ음악방송과 함께 사연엽서, 유명 DJ의 음반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장을 나가는 곳에서는 2020년 현재를 살고 있는 영희의 사연을 통해 다양한 매체 속에서 라디오는 어떻게 존재하고 있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970년대 실제 라디오 방송인 ‘명랑교차로’, ‘0시의 다이얼’, ‘창밖의 여자’ 등 다양한 분야의 방송을 전시장에서 직접 들을 수 있다. 주인공 영희의 사연을 라디오 방송 DJ 황인용, 양희은, 서경석의 목소리로 들어볼 수 있다.

1978년 영희의 라디오 사연은 1970년대 동양방송 ‘밤을 잊은 그대에게’를 진행했던 황인용의 음성을 통하여 아빠의 택시와 미아동 주택에서 들을 수 있다. 2020년 현재를 살고 있는 영희의 사연은 MBC 라디오 ‘여성시대’를 진행하는 양희은, 서경석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그리고 서울생활사박물관 로비에는 어린이들이 체험 할 수 있도록 라디오 스튜디오로 꾸민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어볼 수 있다. 라디오에 익숙하지 않은 세대에게 색다른 경험이 될 수 있도록 라디오 DJ의 오프닝 멘트를 녹음해 메일로 받을 수 있는 체험시설을 운영한다.

 

배현숙 관장은 “그 시절 라디오는 시민들이 세상 소식을 듣는 통로이자, 가족이 즐기는 대중문화매체로 가족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과 표정을 그려보면서, 라디오시대의 서울소리를 듣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78, 우리 가족의 라디오’의 전시시간은 오는 11월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현장 관람이 어렵게 되어 VR 온라인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8월 중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 (www.museum.seoul.go.kr/)통해 전시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으며, 전시 소개 영상은 유튜브(www.youtube.com/seoulmuseumofhistory)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시민들의 안전한 전시관람을 위해 향후 추이(방역 조치 시행)에 따라 운영여부를 조정할 예정이다(문의: 02-3399-2900).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입법·법률고문 위촉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는 지난 9월 1일자로 위촉된 7명의 입법·법률고문에 대한 위촉식을 19일 오후, 시의회 본관 2층 의장접견실에서 개최했다. 이번에 위촉되는 고문은 고민석(법무법인 동인)·김민정(관세법률사무소)·남민준(법무법인 성율)·박은태(법무법인 이래)·박재영(법무법인 금성)·정성훈(법무법인 태림)·정수근(법무법인 클라스) 변호사 등 총 7명이다. 서울시의회 입법·법률고문은 주로 다양한 입법 및 법률적 사안에 대해 전문적인 자문을 하게 되며, 또한 의회를 상대로 한 소송의 법률대리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임기는 올해 9월 1일부터 2022년 8월 31일까지 2년이다. 2003년부터 운영되어온 서울시의회 입법․법률고문은 그간 102명의 고문이 거쳐 갔으며 현재 총 945건의 입법․법률자문을 통해 서울시의원의 의정활동에 기여했다. 또한 2017년 제기된 ‘서울특별시 도시개발 체비지 관리조례’의 재의결 무효확인 소송 승소로 해당 조례의 유효성을 확인받아 시민의 권리를 증진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날 위촉식과 더불어 약식으로 치러진 간담회에서는 지방의회의 변화된 위상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가 주로 논의됐으며,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