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4 (월)

  • 흐림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6.1℃
  • 흐림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5.2℃
  • 흐림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코로나19 여파로 내년 봄으로 연기

  • 등록 2020.09.14 16:16:1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오는 10월 8일부터 개최 예정이던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를 내년 봄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는 2015년부터 시작된 ‘서울정원박람회’를 확대한 국제적 성격의 정원박람회로서 매년 70만 명 이상이 찾는 서울의 대표적인 정원문화 축제”라며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연장 등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박람회 연기 결정은 시민안전을 고려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준비했던 서울로7017을 중심으로 한 중림·만리동 일대 동네정원 조성과 정원산업전, 그리고 시민참여 정원문화프로그램 등 오프라인 전시·행사는 그 시기를 미뤄 내년 5월에 개최하게 되며, 구체적 일정은 별도로 정할 예정이다.

 

‘서울국제정원박람회’는 일회성 행사가 아닌 주민, 국내‧외 작가 등과 함께 존치정원을 만들어 지역특색을 반영해 일상 속 누리는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이다. 올해는 글로벌 조경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세계적인 조경가 마사 슈워츠(Martha Schwartz)와 앤드류 그랜트(Andrew Grant)가 해외 초청작가로 참여하였고, 서울국제정원박람회의 꽃인 ‘작가정원’도 국제공모를 통해 다양한 국적의 수준 높은 전시정원을 선보일 준비를 하고 있었다. 또한 서울로7017과 연계해 60여개의 시민참여정원과 20여개의 전문가 정원을 조성하고 정원문화 확산 및 관심을 증대시킬 시민참여프로그램과 국제컨퍼런스 등 다채로운 전시행사를 기획해왔다.

 

온라인을 활용한 비대면 프로그램은 일정대로 운영하게 된다. 먼저 내년도 조성할 전시정원은 온라인을 통한 작품설명회로 미리 선보일 예정이며,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활용한 ‘국제정원심포지엄’에는 국내외 저명한 정원분야 리더들이 참여하게 된다. 특히, 기조연설자로 네덜란드 정원 디자이너 ‘피에트 우돌프(Piet Oudolf)’가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공동 추진하는 국제정원심포지엄은 ‘심포지엄 week’ 방식으로 운영되어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정원, 도시의 미래’라는 주제로 매일 새로운 강연이 온라인으로 송출된다. 심포지엄 공식 개최일인 14일에는 서울시 태평홀 임시 스튜디오에서 ‘피에트 우돌프(Piet Oudolf)’의 기조연설과 국내 및 해외연사들의 패널토의가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된다.

 

또한, 니얼 커크우드(하버드대학교 디자인 대학원 교수)가 참여하는 정원과 도시재생을 주제로 한 국제웨비나(10월 15일) 등의 컨퍼런스도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박람회 진행 과정을 영상으로 담은 ‘디지털아카이브’, ‘반려식물 상담소’와 같은 온라인 프로그램과 시민이 직접 가꾸는 정원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나만의 정원 링크하기’ 등의 사전이벤트는 박람회 개최전 까지 계속되어 시민들의 꾸준한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온라인으로 미리 만나는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는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Seoulgardenshow)을 통해 공유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 홈페이지(https://festival.seoul.go.kr/garden)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19라는 사회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박람회를 준비해 왔으나 최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유지 등 코로나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로 박람회에 대한 주민 기대에도 불구하고 시민안전을 우선하는 측면에서 불가피하게 연기를 결정하였다”며 “기다리던 시민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오히려 내실 있는 준비로 내년 5월 건강한 정원박람회로 만나 뵙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시,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코로나19 여파로 내년 봄으로 연기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오는 10월 8일부터 개최 예정이던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를 내년 봄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는 2015년부터 시작된 ‘서울정원박람회’를 확대한 국제적 성격의 정원박람회로서 매년 70만 명 이상이 찾는 서울의 대표적인 정원문화 축제”라며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연장 등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박람회 연기 결정은 시민안전을 고려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준비했던 서울로7017을 중심으로 한 중림·만리동 일대 동네정원 조성과 정원산업전, 그리고 시민참여 정원문화프로그램 등 오프라인 전시·행사는 그 시기를 미뤄 내년 5월에 개최하게 되며, 구체적 일정은 별도로 정할 예정이다. ‘서울국제정원박람회’는 일회성 행사가 아닌 주민, 국내‧외 작가 등과 함께 존치정원을 만들어 지역특색을 반영해 일상 속 누리는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이다. 올해는 글로벌 조경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세계적인 조경가 마사 슈워츠(Martha Schwartz)와 앤드류 그랜트(Andrew Grant)가 해외 초청작가

서울병무청, 병무행정에 관한 적극행정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임재하)은 14일부터 30일간 병무행정에 관한 적극행정 추진을 위한 ‘2020년 하반기 병무청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한 병역이행 관련 적극행정 아이디어’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실현으로 병무행정의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아이디어 응모는 국민신문고 사이트(http://www.epeople.go.kr)의 ‘국민제안-공모제안’ 메뉴를 이용하거나 우편 또는 지방병무청 현장 접수를 통해서 참여할 수 있다. 응모된 제안은 창의성, 효과성 등을 고려하여 심사한 후 우수제안을 선정, 포상 등급에 따라 △최우수상 1명(상금 50만원), △우수상 1명(상금 30만원), △장려상 1명(상금 10만원)을 선정하여 병무청장 상장과 소정의 상금을 시상할 계획이다. 우수제안 선정 결과는 12월 중 병무청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며, 아이디어 공모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병무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이번 공모는 국민의 입장에서 적극 행정을 발굴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