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2.8℃
  • 구름많음제주 18.7℃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2020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전' 카카오 갤러리에 공개

  • 등록 2020.10.08 11:54:02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서울시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한글날을 맞아 문해교육 참여 어르신들이 한글 선생님을 통해 자음과 모음을 배우면서 마음 속 ‘나만의 삶’을 글과 그림으로 풀어낸 시화 작품을 카카오 갤러리(다음 갤러리)를 통해 온라인 공개한다.

 

한글날 기념 ‘서울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 전시회’는 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9일 오후 6시부터 10일 오전 10시까지 2회에 걸쳐 카카오 갤러리(https://gallery.v.daum.net/p/premium/grandmapoem)를 통해 개최하며, ‘다음 모바일 뉴스탭’과 ‘카카오톡 #뉴스탭’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에 전시하는 작품은 지난 9월에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개최한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에 출품한 작품 중, 서울시장상 3편,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상 14편, 전국 시화전 입상작 18편 등 수상작 총 35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 온라인으로 공개되는 작품에는 35명의 문해시인들이 자기 삶의 이야기와 세상에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가 글과 그림으로 담겨있으며, 조금은 늦었지만 배움에 대한 열정을 쏟고 있는 어르신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시화전을 통해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전에는 가난한 집안에 일손을 보태느라 학교란 곳에 가보지 못했다 이제야 배움의 꿈을 이뤄가고 있는 일흔의 어르신부터, 죽기 전에 마음을 담은 편지 한 장 써보고 싶어 글을 배우기 시작한 어르신, 아흔 가까운 나이에도 10년 넘게 결석 한 번 없이 배움에 열정 쏟고 있는 어르신 등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카카오 갤러리(다음 갤러리)를 통해 서울의 문화․관광․역사 및 생활 속 잔잔한 주제를 사진과 영상으로 시민들과 감동을 나누어 왔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에 대해 서울의 이야기를 카카오 갤러리(다음 갤러리)를 통해 전시하여 시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뒤늦게 한글을 배우신 어르신들의 서툴지만 정성이 담긴 글과 그림은 세계 어떤 명작보다 더 큰 감동을 준다며, 한글날을 맞아 문해교육에 참가하신 어르신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한글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기에 ‘카카오 갤러리 - 서울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전’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입법·법률고문 위촉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는 지난 9월 1일자로 위촉된 7명의 입법·법률고문에 대한 위촉식을 19일 오후, 시의회 본관 2층 의장접견실에서 개최했다. 이번에 위촉되는 고문은 고민석(법무법인 동인)·김민정(관세법률사무소)·남민준(법무법인 성율)·박은태(법무법인 이래)·박재영(법무법인 금성)·정성훈(법무법인 태림)·정수근(법무법인 클라스) 변호사 등 총 7명이다. 서울시의회 입법·법률고문은 주로 다양한 입법 및 법률적 사안에 대해 전문적인 자문을 하게 되며, 또한 의회를 상대로 한 소송의 법률대리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임기는 올해 9월 1일부터 2022년 8월 31일까지 2년이다. 2003년부터 운영되어온 서울시의회 입법․법률고문은 그간 102명의 고문이 거쳐 갔으며 현재 총 945건의 입법․법률자문을 통해 서울시의원의 의정활동에 기여했다. 또한 2017년 제기된 ‘서울특별시 도시개발 체비지 관리조례’의 재의결 무효확인 소송 승소로 해당 조례의 유효성을 확인받아 시민의 권리를 증진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날 위촉식과 더불어 약식으로 치러진 간담회에서는 지방의회의 변화된 위상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가 주로 논의됐으며,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