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8.1℃
  • 구름조금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농아인 쉼터 개소… 수어통역센터 연계 운영

  • 등록 2020.10.20 09:25:15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영등포구가 의사소통 문제로 일반복지시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언어장애인의 복지 향상을 위해 농아인 쉼터를 조성, 오는 21일 오후 2시 개소식을 갖는다.

 

구에 거주하는 청각 및 언어장애인 수는 2,348명으로, 전체 장애인 1만4,438명 중 16%에 해당하는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구는 기존의 다소 협소했던 영등포구 수어통역센터를 새로운 부지(경인로112길 13)로 이전하면서 총 면적 302㎡의 지상 2층 규모로 확장하고 센터 안에 농아인 쉼터를 새로이 조성했다.

 

구 관계자는 “농아인 쉼터는 청각‧언어장애인들의 여가 선용을 위한 공간으로서 수어상담 및 교육 등을 제공하는 수어통역센터와 함께 운영되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아인 쉼터 개소식은 당초 4월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연기되어 오는 21일에 치러지게 됐다. 쉼터 운영은 완공된 직후인 4월 1일부터 개시했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중단되었다가 지난 7월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구는 보다 많은 청각‧언어장애인들이 쉼터에 대해 알고 이용할 수 있도록 각 동주민센터 등과 연계해 센터 이용 홍보에 나서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장애인들도 사회구성원으로서 불편함 없이 사회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공공의 책무”라며 “영등포구 농아인쉼터는 농아인 복지 욕구를 반영한 맞춤 지원 확대로 장애인 복지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통여협, 사랑의 헌혈캠페인 전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사단법인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총재 안준희)가 코로나 위기 극복의 일환으로 지난해 2월 시작한 ‘사랑의 헌혈운동’을 중앙 및 전국 지역협의회 임원과 회원들이 헌 2년째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중앙회 안준희 총재를 비롯해 조도영 행정실장, 이금순·김은영 이사, 원규희 이천시지회장 등이 헌혈의집(강남2센터)를 방문해 단체헌혈을 한데 이어 전국 임원 및 회원들이 헌혈릴레이를 벌이고 있다. 한통여협은 중앙협의회와 산하 지역협의회 임원과 회원에게 홈페이지 공지와 SNS(카톡, 문자메시지)를 통해 적극적으로 헌혈동참을 호소해 그동안 많은 참여를 이끌어냈다. 또 코로나 감염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생활수칙을 철저히 이행할 것도 당부했다. 한통여협이 이렇게 헌혈운동에 앞장선 것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여파, 특히 최근 새롭게 확산되고 있는 델타변이종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헌혈자가 급감해 의료계에 비상이 걸린 상황을 극복하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오랜 기간 헌혈을 실천해왔고 지난해만도 8회나 참여한 안준희 총재는“헌혈은 건강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매우 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