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정치

영등포구의회 환경문제연구회,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 방문

  • 등록 2020.11.11 09:44:16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의회 환경문제연구회 소속된 의원들이 지난 10일 오후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에 대한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이날의 방문은 생태공원의 현재 상황을 파악하고 앞으로의 개선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다. 구의회 환경문제연구회 의원들은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을 방문해, 영등포구청 직원 및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현장을 둘러봤다.

 

영등포구의회 환경문제연구회 의원들은 “한강 하류에 있는 여의도 주변 습지가 1983년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으로 조성됐지만, 잘못된 관리와 시설 노후화로 인해 주민들이 이용하지 못하고 낙후되어 있다”며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을 적극 개발해 다양한 동․식물이 살 수 있게 하고, 생태 동식물의 체험의 공간과 구민들이 쉴 수 있 수 있는 힐링의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의 경우 시내에 위치한 관계로 접근성이 좋다는 장점이 있다”며 “이러한 장점을 잘 살려 개발한다면, ‘홍콩의 습지공원’처럼 서울 시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자연 생태의 보고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영등포구의회 환경문제연구회는 유승용 운영위원장과 오현숙 행정위원장을 비롯한 권영식·김재진·박미영·박정자·정선희·최봉희 의원이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으며, 환경문제가 중요한 사회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타 지자체의 비교시찰을 통해 운영실태 등을 전문적으로 조사·연구하고,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해 입법활동 및 정책제언을 할 예정이다.

 

향후 영등포구의회 환경문제연구회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국내 생태공원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판교공원, 문경생태미르공원, 만뢰산 자연생태공원, 순천만 습지, 순천생태마을, 우포늪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전병주 시의원, “사립유치원 원격수업 장기화 폐업까지 이어져”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전병주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1)은 지난 20일 의원회관 교육위원회 간담회장에서 교육위원장과 부위원장 및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사립유치원 재난운영비 지원에 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6일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것으로써, 최근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유치원을 퇴원하거나 입학을 보류하는 학부모들이 늘어나고 있어 사립유치원의 운영이 악화되고 있는 실정으로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이하 한사협) 고충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공립유치원 대비 정부지원이 적은 사립유치원은 정부지원금 외에 수업료와 교재 재료비 등의 교육비를 학부모로부터 별도로 받아야 운영이 가능하지만 퇴원이 증가하면서 사립유치원들의 운영난이 더욱 심각해진 것이다. 박영란 한사협 대표는 “사립유치원 운영경비의 70%가 인건비인데 국가재난에 따른 개학연기 시에도 전 교직원 정상 출근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원격수업 시행으로 퇴원유아가 증가해도 긴급 돌봄 및 방과후과정 등 유치원 교육특수성에 따라 운영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실제 만 5세 미만의 학부모들은 원격수업이 장기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