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2.4℃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2.3℃
  • 흐림광주 2.8℃
  • 흐림부산 2.8℃
  • 흐림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5.2℃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1.1℃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사회

남부교육지원청, 문해 학습자에게 '건강한 겨울나기 꾸러미' 전달

  • 등록 2020.11.16 17:01:02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산하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박래준)은 16일부터 오는 20일까지 5일간 서울시교육청 영등포평생학습관, 신도림커뮤니티 봉사단과 손잡고 ‘레인보우 나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번 ‘레인보우 나눔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초등학력인정과 중학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을 수료한 213명(221명 중 213명 예정, 96.38%)에게 학생 및 학부모 100여 명이 직접 만든 화분과 함께 따뜻한 응원편지와 방역물품 등이 담긴 ‘건강한 겨울나기 꾸러미’를 전달하는 행사이다.

 

특히 ‘레인보우 나눔 프로젝트’를 공동주관하는 서울시교육청 영등포평생학습관은 따뜻한 마음으로 화분 만들기에 동참한 학생 및 학부모의 자원봉사 시간 인정과 물품 배부 및 공동 홍보를, 시민단체인 신도림커뮤니티봉사단은 프로그램 운영 및 공동 홍보를 지원함으로써 민·관이 평생교육 참여기회 확대에 함께 기여한 점도 의의가 있다.

 

박래준 교육장은 ”이번 ‘레인보우 나눔 프로젝트’를 통해 관내 학생 및 학부모들은 평생교육 프로그램 참여가 건강한 교육기부 활동으로 이어지는 기쁨을, 전달 받은 문해 학습자들은 응원의 선물을 받음으로써 더불어 살아가는 희망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드(with)코로나 시대에 평생학습이 단순한 학습이 아니라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원동력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대체 왜 만들려고 하나

지난 27일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 본청 앞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장에 다녀갔다. 문재인 정부의 실세들이 농성장을 방문했으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와 전향적 입장이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매우 실망스러웠다는 전언이다. 정 총리는 “국회와는 업무가 다르다. 건강 해치지 않도록 하시라”고 했고, 노 실장은 “국회에서 하는 일이니 당에다가 말하겠다”는 정도의 말만 하고 갔다고 한다. 정권의 실세들이 저 정도의 말을 하려고 단식농성중인 유족들을 만나러 갔다는 것이 처음에는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그 이유가 분명해졌다. 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과 故 이한빛 PD의 아버지 이용관씨,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농성을 한지 20일이 넘어가면서 겨우 가동된 임시국회 법사위에서 정부가 제출한 법안의 내용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정권의 실세들이 농성장을 방문해 유족들을 만난 목적은 ‘사진찍기’였고, 법안 제정에는 아무런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그 내용이 충격적이다 못해 분노를 자아낸다. 정부가 제출한 법안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