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0.7℃
  • 흐림서울 19.3℃
  • 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1.6℃
  • 맑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18.9℃
  • 맑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4.1℃
  • 흐림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김경영 시의원,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포획업자와 일부 동물병원만 배불려”

  • 등록 2020.11.17 15:38:1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2)은 지난 13일 서울시 시민건강국 대상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가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 추진에 있어 포획업자의 무분별한 길고양이 포획과 특정 동물병원의 중성화 수술 편중 실태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적정 개체수 파악을 통한 사업 목표 수립과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008년부터 중성화 수술을 통해 인도적으로 길고양이 개체수를 조절해 길고양이와 공존하는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을 추진해왔다. 자치구에서 길고양이를 포획한 민간단체나 개인, 그리고 포획된 길고양이의 중성화 수술을 진행한 동물병원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구조로 이뤄지고 있다.

 

김경영 시의원은 “최초 사업 설계 당시부터 적정 개체수에 대해 전혀 고려되지 않아, 일부 포획업자가 무분별하게 길고양이를 포획해 자치구에서 3년 동안 지급한 포상금이 1억이 넘는 경우가 있다”며 “대부분의 자치구에서 한 곳의 동물병원이 많은 수술을 담당하고 있어 제대로 된 수술과 사후 보호조치가 가능할지 의구심이 든다고”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그동안 서울시는 중성화 수술 이후 수술 상태 확인이나, 백신과 진통제 투여 여부, 매뉴얼에 따른 보호조치 시행 여부 등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며 “나몰라라식 사후 관리로 수술 후 방치된 길고양이들이 부작용으로 죽음에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경영 시의원은 “특정 포획업자와 동물병원의 배만 불려주는 것이 아닌 생태계의 일원인 길고양이와 공존할 수 있는 서울을 위해 면밀히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향후 적정 개체수 파악을 통한 계획적인 길고양이 포획과 수술 후 철저한 사후 관리를 위한 구체적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그동안 적정 개체수에 대한 고민이 없던 것이 사실”이라며 “향후 철저한 사업추진과 사후 관리를 위한 대책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김경영 시의원,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포획업자와 일부 동물병원만 배불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2)은 지난 13일 서울시 시민건강국 대상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가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 추진에 있어 포획업자의 무분별한 길고양이 포획과 특정 동물병원의 중성화 수술 편중 실태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적정 개체수 파악을 통한 사업 목표 수립과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008년부터 중성화 수술을 통해 인도적으로 길고양이 개체수를 조절해 길고양이와 공존하는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을 추진해왔다. 자치구에서 길고양이를 포획한 민간단체나 개인, 그리고 포획된 길고양이의 중성화 수술을 진행한 동물병원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구조로 이뤄지고 있다. 김경영 시의원은 “최초 사업 설계 당시부터 적정 개체수에 대해 전혀 고려되지 않아, 일부 포획업자가 무분별하게 길고양이를 포획해 자치구에서 3년 동안 지급한 포상금이 1억이 넘는 경우가 있다”며 “대부분의 자치구에서 한 곳의 동물병원이 많은 수술을 담당하고 있어 제대로 된 수술과 사후 보호조치가 가능할지 의구심이 든다고”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그동안 서울시는 중성화 수술 이후 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