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30 (금)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2.7℃
  • 흐림서울 12.7℃
  • 흐림대전 12.9℃
  • 구름많음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6.3℃
  • 구름조금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6.6℃
  • 흐림강화 11.5℃
  • 흐림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2.9℃
  • 구름조금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국제 의료관광 포럼 개최

  • 등록 2020.11.19 09:16:3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는 지난 18일, 여의도 소재 글래드호텔에서 '제1회 2020 영등포 국제 의료관광 포럼'(2020 Yeongdeungpo International Medical tourism Forum)을 개최했다.

 

‘코로나 이후의 의료관광 시장을 대비하는 영등포구의 전략’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해 코로나19로 세계 의료관광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의료관광 산업의 전망을 내다보고 대응 방향을 모색했다.

 

포럼은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먼저 성애병원 장석일 의료원장을 좌장으로 한 첫 번째 세션에서는 ‘영등포구 의료관광의 과거,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 아래 의료관광 발전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 △의료기관의 전략 △영등포구의 전략 등이 논의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의료관광의 미래를 위한 과제’라는 주제로 연세대 진기남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해외 초청 연사들이 화상 회의 형식으로 참여해 △의료관광 목적지 경쟁력 제고 방안 △스토리텔링을 통한 메디컬 브랜드 마케팅 △의료기관 서비스 개선을 위한 디즈니 매직 적용방안 △코로나 시대의 의료기관 서비스 질 향상 방안 등의 주제로 논의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존의 대면 개최 방식과 비대면 온라인 개최 형태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형식을 취했다. 18일 오프라인 행사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으며, 12월 2일부터 구 유튜브 채널 ‘영구네’에 녹화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의료관광산업은 침체기임에도 불구, ‘K-방역’, ‘K-의료’라는 신조어가 등장하는 등 한국 의료의 위상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포럼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글로벌 의료관광산업을 선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등포경찰서, “신월여의지하도로 높이 3m 준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지난 16일, 양천구 신월IC 경인고속도로 종점부터 영등포구 여의대로까지 총 7.35km 구간을 잇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개통되어 일일 평균 2만여대의 차량이 이용하고 있다. 신월여의지하도로는 소형 자동차(승용차·높이 2m 이하 승합자동차·1.5톤 이하의 트럭) 전용도로로 승용차등 높이 3m이하의 자동차만 통행이 가능하나 높이 제한을 인지하지 못한 3m 이상의 차량이 진입해 진입부 충돌 및 끼임 사고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개통 첫날, 사다리차 및 4.5톤 화물차가 지하도로 진입부의 표지판을 파손하는 등 26일까지 총 1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인명피해 없이 현장 출동경찰관이 파손물 정리 후 사고차량을 견인하여 이동조치했다. 이에 대해, 영등포경찰서는 시설 관리주체인 서울터널주식회사 및 서울시 도로계획과에 높이 제한 플래카드, 통과높이제한 시설물 등을 추가설치 요청했으며, 야간 LED차량배치 등 운전자가 원거리에서도 높이 제한 사실을 인지할 수 있도록 시설물을 개선하고 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신월여의지하도로 3m 높이제한 정보를 대형전광판에 송출 및 온라인 카드뉴스 배포 등으로 홍보 및 지속적 시설물 점검, 안내판 추가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