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5℃
  • 구름조금경주시 11.6℃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정치

오세훈, “중산층이 두터워지는 서울시 만들 것”

오 후보, 영등포역 광장에서 선거 유세 펼쳐

  • 등록 2021.03.30 16:01:44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30일 오후 영등포역 롯데백화점 정문 앞 광장에서 선거유세를 펼쳤다.

 

이날 유세에는 오 후보와 경쟁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등 오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들과 국민의힘 소속 영등포구의원 등이 함께하며 힘을 모았다.

 

오세훈 후보는 “민주당은 어려운 이들을 위한 정책을 펴겠다고 주장했으나 지난 4년간 먹고 살기 힘든 이들을 더 힘들게 만들고 주거비를 상승시키는 잘못을 범했고, 문재인 정권의 위선은 대한민국의 상식과 원칙을 땅바닥으로 떨어뜨렸다”며 “위아래로 중산층이 두터워지는 서울시를 만들고, 현 정권의 반성을 이끌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번 시장선거는 민주당의 권력형 성범죄로 인한 나쁜 선거이자 문재인 정부의 위선과 독선 그리고 무능에 대한 심판의 선거”라며 “김상조 전 정책실장 사건에서 드러나듯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는 정권에 대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정권심판론을 강조했다.

 

안철수 대표는 “서울은 지난 십 년간 사람이 떠나는 도시, 경제수도가 아닌 도시가 됐다”며 “시장은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닌 시민이 원하는 일을 해야 한다. 지난 십 년간 잃어버린 서울을 되찾을 수 있는 오세훈 후보에게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외에도 배현진·윤창현·윤희숙 의원, 문병호·박용찬 영등포갑·을 당협위원장, 20대 청년발언자등이 오 후보에 대한 지지연설을 통해 시민들에게 지지를 요청했다.

 

한편, 이날 오 후보의 유세를 지켜본 일부 시민들은 “정권 심판에 대해 강조하는 것은 공감하지만, 오세훈 후보가 자신의 공약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아 아쉽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울시, 6월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 총력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시민, 전문가, 자치구와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선정된 81개소에 대해 오는 6월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2020년에 관악산 등 산사태 취약지역 75개소(108억원)에 대한 예방사업을 완료했고, 올해에도 114억원을 투입해 서울시 전역 81개소에 산사태 예방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6월까지 산사태 취약지역에 사방공사를 완료하기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미리 실시설계를 착수해 올해 2월 초 완료했고, 3월 중 조기에 공사 착수를 진행하여 4월 현재 일부 공사가 준공되는 등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을 완료해 산림재해가 없는 안전한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과도한 시설 설치가 아닌 적정한 규모의 사방사업을 적기에 시행하여 자연과 조화로운 사방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폐쇄형 사방구조물 보다는 야생동물이 통행할 수 있는 투과형 사방구조물을 설치해 사방시설로 인한 생태환경이 단절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며, 과도한 규모의 사방시설을 지양하고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현장조사 및 분석과 다양한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산지재해 방지에 시급한 부분에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