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8℃
  • 맑음강릉 20.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9.9℃
  • 맑음대구 20.2℃
  • 맑음울산 15.4℃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20.1℃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보훈청 유튜브 ‘국대가 간다’ 서해수호의 날 특별하게 알려

전 천하장사 이태현, 전 국가대표 안근영 선수, 유튜버 율리예스 등 출연

  • 등록 2021.04.06 17:46:52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해군’, ‘연평도’, ‘3·26’, ‘55명’ 이 네 가지 단어가 의미하는 한 가지는 무엇일까?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이 자체 유튜브 프로그램 ‘국대가 간다’ 1화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헬스 유튜브크리에이터 율리예스, 전 천하장사 이태현, 전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안근영 선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서해가 보이는 한 바닷가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4개의 키워드로 ‘그 날’을 맞춰야 집에 갈 수 있는 미션이 주어졌다.

 

해병대를 제대했다고 밝힌 헬스 유튜버 율리예스(본명 신충재)는 “본인이 해병대 출신 국민으로서 ‘이 날’ 만큼은 꼭 알리고 싶어 오늘 출연진들을 초대했다”고 소개하며, 촬영 세트장에서 울려 퍼진 해군 최초의 군가‘바다로 가자’를 미션의 첫 키워드로 제시한다. 이후 다트 게임을 통해 두 번째 키워드인 ‘연평도’를 찾은 출연진은 율리예스의 지옥훈련을 통과하여 세 번째 키워드 ‘3월 26일’을 얻어낸다.

 

네 번째 키워드는 종이배 ‘55’개 찾기. 그러나 이 종이배에는 특별한 이름들이 하나씩 적혀있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속 이태현 장사는 종이배에 적힌 이름들을 확인한 뒤 비로소 ‘그 날’이 가르키는 ‘서해수호의날’을 떠올렸다.

 

서해수호의 날이란, 제2연평해전․천안함 피격․연평도 포격으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고자 지정된 정부기념일이다. 올해로 6회째다.

 

이태현 전 천하장사는 방송을 통해, “오늘 하루 바닷가에 딸과 편한 느낌으로 왔는데, 의미를 알고, 숫자에 대한 것을 파악하며 가슴이 뜨거워짐을 느꼈다”고 전했다.

 

안근영 전 아이스하키 선수 역시, “특히 종이배를 찾을 때 성함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 고마움을 잊지 않고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송에서는 미션을 수행하기 이하경 양과 율리예스의 손씨름 대결, 헬스 유튜버가 알려주는 근육 트레이닝 등 추가 볼거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울보훈청 관계자는 “대중들이 잘 모르고 있는 ‘서해수호의 날’을 특별한 분들과 색다른 방법으로 알리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보훈’과 ‘나라사랑’이 모든 사람 들의 삶에서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한 부분이 될 수 있을 때까지 노력하겠다. 서울지방보훈청 유튜브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서울지방보훈청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보훈청 유튜브 ‘국대가 간다’ 서해수호의 날 특별하게 알려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해군’, ‘연평도’, ‘3·26’, ‘55명’ 이 네 가지 단어가 의미하는 한 가지는 무엇일까?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이 자체 유튜브 프로그램 ‘국대가 간다’ 1화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헬스 유튜브크리에이터 율리예스, 전 천하장사 이태현, 전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안근영 선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서해가 보이는 한 바닷가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4개의 키워드로 ‘그 날’을 맞춰야 집에 갈 수 있는 미션이 주어졌다. 해병대를 제대했다고 밝힌 헬스 유튜버 율리예스(본명 신충재)는 “본인이 해병대 출신 국민으로서 ‘이 날’ 만큼은 꼭 알리고 싶어 오늘 출연진들을 초대했다”고 소개하며, 촬영 세트장에서 울려 퍼진 해군 최초의 군가‘바다로 가자’를 미션의 첫 키워드로 제시한다. 이후 다트 게임을 통해 두 번째 키워드인 ‘연평도’를 찾은 출연진은 율리예스의 지옥훈련을 통과하여 세 번째 키워드 ‘3월 26일’을 얻어낸다. 네 번째 키워드는 종이배 ‘55’개 찾기. 그러나 이 종이배에는 특별한 이름들이 하나씩 적혀있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속 이태현 장사는 종이배에 적힌 이름들을 확인한 뒤 비로소 ‘그 날’이 가르키는 ‘서해수호의날’을

이영실 시의원, “보건의료인력 지원 통해 서울시민이 건강한 삶 누릴 수 있도록 해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이영실, 더불어민주당, 중랑1)은 지난 2일 서울시 보건의료인력의 근무환경 개선과 처우수준 향상 등을 위한 서울시의 지원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보건의료인력 지원 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이영실 위원장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보건의료인력 지원 조례안’은 보건의료인력의 원활한 수급과 복지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시행계획 수립, 보건의료인력의 양성 및 자질향상, 근무환경 개선 등을 지원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정안 제4조에서는 보건의료인력종합계획에 따른 연도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역보건의료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규정했으며, 제정안 제6조와 제7조를 통해 보건의료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등에 대한 지원과 근무환경을 위해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이영실 위원장은 “보건의료인력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의료기관 최일선에서 일하며 환자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되는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해 현장의 의료인력 소진, 이탈 현상 등이 나타나기도 했다”며 “보건의료인력의 열악한 처우로 인한 소진과 이탈현상은 시민들의 건강과도 직결되는 것을 확인할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