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4℃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3℃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4.9℃
  • 흐림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종합

오세훈 시장, 美 의회 ‘코리아스터디그룹’과 한반도 정세 논의

  • 등록 2021.07.07 13:20:1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7일 오전 11시 집무실에서 미국 의회 내 한국 공부 모임인 '미국 의회 코리아스터디그룹(CSGK, Congressional Studies Group on Korea)‘ 소속 하원의원들과 면담한다. 이번 면담은 지난 6일 방한한 CSGK 방문단 측이 오 시장의 취임 축하 차 예방을 요청해 마련됐다.

 

오 시장은 CSGK 방문단과 만나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취임 이후 달라진 한반도 정세, 한미관계의 발전적 미래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공화당 소속의 한국계 미 하원의원으로서, CSGK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영 킴 의원(Young Kim, 캘리포니아 초선 하원의원)과 아미 베라 의원(Ami Bera, 캘리포니아 4선 하원의원)을 비롯한 미 하원의원 8명, 토마스 번(Thomas Byrne)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사비네 슐라이트(Sabine Schleidt) 전직의원협회(FMC) 최고운영책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코리아스터디그룹(CSGK)은 지난 2018년 2월 미국 전직의원협회(FMC)에 정식 등록된 한국연구모임으로, 현재 미 상하원의원 50여 명이 소속돼 있다. 한국의 정치, 외교‧안보, 경제 등 주요 이슈를 공부하며 매해 방한 중이다. 이번 방한은 코로나19 발생 후 첫 방문으로, 오는 11일 5박 6일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심지호-한상진 등 주요 배역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가'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자고 나면 신고가를 경신하며 치솟는 집값과 집 한 채가 부와 빈의 극단적 편차를 만들어 내는 부동산 광풍 속에 잃어버린 진정한 행복의 가치를 찾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오늘부터 사랑해'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최지영 PD와 김지완 작가를 비롯해 한다감(서초희 역), 심지호(서강림 역), 한상진(강남구 역), 정보민(한슬아 역), 금보라(나선덕 역), 양미경(오장금 역), 조은숙(오풍금 역), 신승환(방형도 역), 조향기(노원주 역), 윤다영(서보리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했다. 먼저, 한다감은 자식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꿈꾸며 강남 입성에 고군분투하는 아내 서초희 캐릭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