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4℃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3℃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4.9℃
  • 흐림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박종철 아시아민주주의 포럼 개최

  • 등록 2021.07.08 17:04:3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가 부활 30주년을 맞아 오는 9일 오후 2시, 의회 본관 1층 중앙홀에서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아시아민주주의 포럼’을 개최한다. 부제는 ‘더 많은 민주주의를 향한 아시아의 도전: 독재를 넘어 분권으로’이다.

 

이번 포럼은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풀뿌리 민주주의 정신을 되새기는 동시에 미얀마 국민의 민주화 투쟁에 지지를 보내며,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널리 공유·확산시키는 논의의 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토론회는 제10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의장이었던 신원철 의원이 좌장을 맡고, 박은홍 성공회대 정치학과 교수가 ‘6월 항쟁과 아시아 민주주의, 그리고 미얀마’, 김영미 다큐엔드뉴스코리아 대표가 ‘미얀마, 암흑의 사법시대’, 마지막으로 임종국 서울시의원이 ‘6·10민주항쟁과 지방자치,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의 미래’라는 주제로 각각 발제를 한다.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최경희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HK연구교수, 이승원 경희사이버대 NGO사회혁신과 교수가 토론자로 나선다.

 

토론회가 끝난 후에는 서울시의회와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가 함께 ‘미얀마 민주주의 지지 공동성명’을 채택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정태 운영위원장(더불어민주당·영등포2)은 “이번 포럼을 통해 6월 민주항쟁의 의의, 지방자치의 성과와 함께 아시아 민주주의 미래를 탐색하고, 특히 미얀마 민주화 투쟁에 대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심지호-한상진 등 주요 배역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가'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자고 나면 신고가를 경신하며 치솟는 집값과 집 한 채가 부와 빈의 극단적 편차를 만들어 내는 부동산 광풍 속에 잃어버린 진정한 행복의 가치를 찾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오늘부터 사랑해'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최지영 PD와 김지완 작가를 비롯해 한다감(서초희 역), 심지호(서강림 역), 한상진(강남구 역), 정보민(한슬아 역), 금보라(나선덕 역), 양미경(오장금 역), 조은숙(오풍금 역), 신승환(방형도 역), 조향기(노원주 역), 윤다영(서보리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했다. 먼저, 한다감은 자식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꿈꾸며 강남 입성에 고군분투하는 아내 서초희 캐릭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