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조금서울 20.0℃
  • 흐림대전 19.5℃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7.5℃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문화

도쿄하계올림픽, 23일 개막... 17일간 열전

한국 선수단, 황선우·김연경 앞세우고 103번째로 입장
코로나19·폭염·무관중 등 악조건 많아

  • 등록 2021.07.23 10:00:2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코로나19 시대의 첫 올림픽인 2020 도쿄하계올림픽이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는 8월 8일까지 33개 정식 종목, 339개 세부 경기에 북한을 제외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소속 205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소속팀과 난민대표팀 등 총 206개 팀, 1만1천명의 선수가 참가해 메달을 다툰다.

 

대한민국은 29개 종목에 걸쳐 선수와 임원 354명을 파견했으며, 금메달 7개 이상을 획득해 종합순위 10위 내 입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1964년에 이어 57년 만에 도쿄에서 다시 열리는 이번 하계올림픽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존의 대회와는 성격이 완전히 달라졌다.

 

일본은 2011년 대지진 여파로 생기를 잃은 동북부 지방을 비롯한 나라 전체의 부흥과 재건을 기치로 내걸고 하계올림픽을 두 번째로 유치했으나, 지난 해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것이 바뀌었다.

 

2020년 열릴 예정이었던 대회가 최초로 1년 미뤄졌고, 코로나19가 1년 반이 지나도 해결이 되지 않으면서 일본과 IOC는 대회를 취소하라는 여론에 직면하기도 했으나, 결국 강행해 올림픽이 열리게 됐으며, 전체 경기의 96%를 무관중으로 치르게 된다.

 

그러나 개막를 하루 앞둔 지난 22일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태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도쿄올림픽 개회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48)가 해임되고, 또 올림픽 선수촌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확인돼 무대를 밟지도 못하고 기권한 선수가 4명이나 나오는 등 도쿄올림픽 조직위의 돌출행동과 불안한 방역대책으로 인해 끝까지 무사히 치러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한편, 이날 개회식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한 20명 미만의 각국 정상급 인사와 950명의 내외빈과 취재진, 그리고 개회식에 입장하는 각 나라 일부 선수단만이 참석한 가운데 나루히토 일왕의 개회 선언으로 문을 연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개회식 참가자를 약 30명으로 꾸렸으며, 태극기를 든 남녀 공동 기수 황선우(수영)·김연경(배구)을 앞세우고 103번째로 입장하게 된다.

 

개막식 열리는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 - 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비롯한 참가선수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심지호-한상진 등 주요 배역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가'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자고 나면 신고가를 경신하며 치솟는 집값과 집 한 채가 부와 빈의 극단적 편차를 만들어 내는 부동산 광풍 속에 잃어버린 진정한 행복의 가치를 찾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오늘부터 사랑해'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최지영 PD와 김지완 작가를 비롯해 한다감(서초희 역), 심지호(서강림 역), 한상진(강남구 역), 정보민(한슬아 역), 금보라(나선덕 역), 양미경(오장금 역), 조은숙(오풍금 역), 신승환(방형도 역), 조향기(노원주 역), 윤다영(서보리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했다. 먼저, 한다감은 자식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꿈꾸며 강남 입성에 고군분투하는 아내 서초희 캐릭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