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4℃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3℃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4.9℃
  • 흐림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진보당, "25개구 선출직 공직자재산 분석해 공개할 것"

강남4구 선출직 공직자 104명 재산 실태 분석 발표
104명 중 87명이 1,967억원 상당의 부동산 재산 보유

  • 등록 2021.07.27 16:26:4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진보당은 27일 오후 2시 진보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남4구 구청장·지방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진보당에 따르면 강남4구 선출직 공직자 104명 중 87명이 총 1,967억원에 달하는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인당 평균 보유액은 22억원으로,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가구당 평균 부동산 재산 3억2천만원의 7배에 달했다.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의 평균 보유액은 87억원을 넘었다. 최남일 강남구의원이 177억원으로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조사대상 중 18명이 3주택 이상 다주택자이며, 평균 8채(28억원 상당)를 소유하고 있다. 다주택 상위 5명이 보유한 주택은 90채에 달했다. 또 조사대상 농지를 보유하고 있는 송기봉 송파구의원(1만7천38㎡)를 비롯해 총 31명이다.

 

그리고 서초구는 20명 중 5명(25%), 강남구는 30명 중 16명(53%), 송파구는 32명 중 15명(47%), 강동구는 22명 중 9명(41%)이 종부세 대상자로 조사됐다.

 

진보당은 “정부 관보와 시보, 등기부등본 등을 통해 강남4구 소속 구청장 4명, 시의원 20명, 구의원 80명과 가족(배우자·자녀)의 재산 실태를 파악했다”며 “추후 강남4구를 포함한 서울 25개 전체 자치구 선출직 공직자의 재산도 분석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는 "공직생활 중 주택을 추가 구매해 투기가 의심되는 사례도 있었다"며 "선출직 공직자를 대상으로 부동산 전수조사를 하고, 주거용 1주택을 제외하고는 공직자의 부동산 소유를 금지하는 부동산 백지신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심지호-한상진 등 주요 배역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가'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자고 나면 신고가를 경신하며 치솟는 집값과 집 한 채가 부와 빈의 극단적 편차를 만들어 내는 부동산 광풍 속에 잃어버린 진정한 행복의 가치를 찾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오늘부터 사랑해'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최지영 PD와 김지완 작가를 비롯해 한다감(서초희 역), 심지호(서강림 역), 한상진(강남구 역), 정보민(한슬아 역), 금보라(나선덕 역), 양미경(오장금 역), 조은숙(오풍금 역), 신승환(방형도 역), 조향기(노원주 역), 윤다영(서보리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했다. 먼저, 한다감은 자식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꿈꾸며 강남 입성에 고군분투하는 아내 서초희 캐릭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