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조금서울 20.0℃
  • 흐림대전 19.5℃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7.5℃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사회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별세

  • 등록 2021.09.14 08:55:3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원로목사가 14일 8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조 목사는 지난 2020년 7월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으나, 다시 일어서지 못하고 이날 오전 7시 13분 세상을 떠났다.

 

조 목사는 1936년 2월 14일 경남 울주군(현 울산광역시) 삼남면 교동리에서 부친 조두천 장로와 모친 김복선 권사의 5남 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는 고교 2학년 때 폐결핵으로 사망선고를 받고서 병상에 있을 때 병문안으로 온 누나 친구로부터 기독교 신앙을 접한 것으로 전해진다.

 

1956년 하나님의성회 순복음신학교에 입학했으며, 1958년 신학교 졸업 후 그해 5월 18일 장모인 최자실 전도사(1915~1989)와 함께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시작점이 된 천막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신자가 급증하면서, 1962년 순복음중앙교회를 거쳐, 1973년 여의도의 약 1만㎡(3천여평) 부지에 여의도순복음교회를 건축해 입당했다. 이후에도 교회는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해 1993년 교인수 70만명이 넘는 세계 최대 교회로 기네스에 등재되기도 했다.

 

그는 1966년부터 1978년까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총회장을 지냈으며 2008년 5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조 목사는 국민일보, 사단법인 선한사람들을 세워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기 위해 노력해왔다.

 

부인 고(故)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은 올해 2월 먼저 세상을 떠났으며, 유족으로는 희준·민제·승제 세 아들이 있다.

 

장례는 오일장으로 진행되며,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차려졌다. 장례예배는 18일 오전 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한국교회장으로 치러지며, 하관예배는 이날 오전 10시 장지인 경기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역에서 있을 예정이다.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심지호-한상진 등 주요 배역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가'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자고 나면 신고가를 경신하며 치솟는 집값과 집 한 채가 부와 빈의 극단적 편차를 만들어 내는 부동산 광풍 속에 잃어버린 진정한 행복의 가치를 찾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오늘부터 사랑해'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최지영 PD와 김지완 작가를 비롯해 한다감(서초희 역), 심지호(서강림 역), 한상진(강남구 역), 정보민(한슬아 역), 금보라(나선덕 역), 양미경(오장금 역), 조은숙(오풍금 역), 신승환(방형도 역), 조향기(노원주 역), 윤다영(서보리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했다. 먼저, 한다감은 자식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꿈꾸며 강남 입성에 고군분투하는 아내 서초희 캐릭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