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8.3℃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20.9℃
  • 맑음고창 18.3℃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7.5℃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20.1℃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대한민국의 경제·사법·경제 질서를 되살릴 것”"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촉구’ 도보 1인 시위

  • 등록 2021.10.06 15:52: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7일 오후 대장동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도보 1인시위에 돌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과 함께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으며, 국회에서 출발해 여의도역, 공덕역, 광화문광장을 거쳐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1인 시위를 진행한다.

 

이 대표는 도보 1인시위 시작에 앞서 “화천대유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검경에서 진행하는 수사가 만족스럽다고 생각할 국민은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라며 “대형비리 사건의 경우 자금경로 추적이나 압수수색을 광범위하게 하는 것이 당연한데 지금 검찰은 돌림노래 부르듯 타이밍 되면 한명씩 부르고 수사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어제 특수수사에 정통한 대선후보에 들은 바로는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광범위한 압수수색과 신속한 수사가 중요하다고 하는데 그 의견에 동조한다”며 “지금 시점에서 이 모든 미꾸라지가 다 빠져나간 다음에 나중에 우리가 무엇으로 국민에게 만족할만한 수사결과를 내놓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지금 즉시 검찰수사를 강화하고 공정성에 대해 의심 받고 있기에 특검 처리에 대해 빨리 동의해야 한다. 오늘 당장 처리한다 해도 특검이 실제 수사에 나서기까지 한 달 정도 소요된다”며 “더 이상 시간을 늦추지 말고 특검을 통과시켜 국민들이 이 결과를 걱정스런 눈빛이 아닌 기대의 눈빛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바꿔나가야 한다”고 특검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마지막으로 “여의도에서 금융상품을 설계하는 수많은 전문가들이 11만% 수익률의 상품을 설계할 수 없다. 오직 지방권력, 정권과 결탁하고 지역의 토착세력과 결탁한 업자들이 만들어낼 수 있는 수익률”이라며 “국민의힘은 강하게 이 비리를 헤집어서 대한민국의 경제·사법·경제 질서를 되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도보 1인시위를 시작으로 국회에서의 국정감사 외에도 출퇴근 시간 피켓 시위 등 장외 여론전을 병행해나간다는 방침이다.

 

文대통령,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실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제391회 정기회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2022년도 예산을 604조4000억원 규모로 확장 편성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 2022년도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박병석 국회의장과 국회의원 여러분, 임기 6개월을 남기고 마지막 시정연설을 하게 되어 감회가 깊습니다. 임기 내내 국가적으로 위기의 연속이었습니다. 정부 출범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했습니다.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보호무역주의,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급변하는 국제 무역질서에 대응해야 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세계적인 코로나 대유행에 맞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경제와 민생을 지키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까지 위기극복에 전념하여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을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으로 우리는, 인류문명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대전환의 시대를 마주했습니다. 코로나 위기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기후위기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며 탄소중립이 전 지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우리에게도 국가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도전입니다. 정부는 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