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3℃
  • 구름조금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2.7℃
  • 구름조금광주 -0.7℃
  • 구름조금부산 5.2℃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2.8℃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4.4℃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문화재단, ‘2022 서울예술교육사업’ 공모

  • 등록 2021.12.28 16:46:3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12월 27일부터 2022년 2월 16일까지 서울 시내 학교와 지역 거점 키움센터 등에서 예술 수업을 진행할 교육예술가(Teaching Artist, TA)와 교육단체를 선발하는 '2022 서울예술교육사업' 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하는 사업 전환을 모색함으로써 새로운 예술 교육을 시도해왔다. 특히 2022년 공모에서는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축소,조정됐던 사업을 확대해 학생과 시민의 예술 교육 참여 인원을 늘렸다. 또한 예술가, 예술단체, 전문가의 의견 반영으로 운영 방식을 개선해 신규 사업을 안정화하고, 처우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2022 서울예술교육사업' 공모는 27일(월)부터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놀이랩(LAB) TA' 공모를 시작으로 29일(수) '학교예술교육TA', '지역예술교육TA' 공모 등 총 9개 분야를 신청받는다. 공모 신청을 희망하는 사람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과 서울예술교육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놀이랩(LAB) TA' 공모는 미래 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소재로 온,오프라인 양방향으로 운영될 수 있는 예술놀이 프로그램을 연구,개발하는 예술가 4명을 선정해 연구비, 교육활동비 약 1600만원을 지원한다.

'학교예술교육TA'는 서울 시내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과연계 통합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실행하는 '어린이TA'와 서울 시내 중학교 청소년 대상 인문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실행하는 '청소년TA'를 모집한다. 총 84명을 선정해 연간 약 1200만원~1500만원을 지원한다.

'지역예술교육TA'는 서울시 거점형 키움센터와 협력해 초등학교 방과 후 지역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연구,개발하고, 서울시 거점형 키움센터를 기반으로 실행하는 예술단체를 모집한다. 총 4팀(12명)을 선정해 연간 약 1200만원의 활동비와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 밖에 1월 25일부터 청소년과 공동 창작을 통해 새로운 교육 방법을 찾는 예술가를 발굴하는 서울예술교육센터의 '아뜰리에로의 초대', 문화예술교육 단체를 지원하는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의 공모도 시작된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2022 서울예술교육사업' 공모 온라인 사업 설명회는 29일 오후 2시부터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태국, 항공기 30대 투입해 인공강우…가뭄·대기오염 줄인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태국이 가뭄 및 대기 오염 완화를 위해 항공기 30대를 투입해 인공강우에 나선다. 1일 방콕포스트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왕립 인공강우농업항공국과 공군 소속 항공기 총 30대를 활용해 3∼4월 77개 모든 주에 인공강우를 실시한다고 전날 밝혔다. 농업조합부는 기후 변화가 농업 부문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 산림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인공강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인공강우로 건기에 댐과 저수지에 물을 공급해 농업용수로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탐마낫 프롬파오 농업조합부 장관은 "인공강우는 건강에 해로운 초미세먼지 등 지속적인 대기 오염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은 2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가 여름으로, 기상청은 올해 기온이 44.5도까지 치솟는 등 매우 더울 것이라고 예보했다. 지난해에도 태국은 폭염과 가뭄으로 피해를 봤다. 북서부 탁 지역은 작년 4월 45.4도까지 올라 태국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태국 각지 체감 온도는 50도를 넘었고, 전력 수요도 역대 최대였다. 6∼10월은 우기였음에도 엘니뇨 등 영향으로 비가 많이 내리지 않는 등 가뭄도 이어졌다. 정부는 물 절약을 위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