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0.8℃
  • 맑음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3.2℃
  • 흐림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0.4℃
  • 흐림부산 2.8℃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4.3℃
  • 구름조금강화 -3.1℃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3.3℃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문화

탑모델 송경아X아나운서 이윤아, 두 여성 MC가 선보이는 '경아윤아의 브런치톡'

  • 등록 2022.05.13 09:38:0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키워드별 인플루언서들의 하루를 펼쳐보는 V-log 형식의 신개념 토크,정보 프로그램이 탄생한다.

26년차 탑모델 송경아와 SBS를 대표하는 이윤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은 SBS 은 5월 13일 아침 10시 30분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마다 기존의 MC와 리포터의 전형적인 모습에서 탈피! 영상으로 된 잡지를 보는 듯한 신선한 느낌을 제공할 예정이다.

SBS 은 메이크업,패션,이너뷰티 등 아침을 아릅답게 여는 모든 뷰티와 여행,힐링,다채로운 문화 정보, '핫한 아이템'과 '신뢰감 있는 정보'가 있는 2022 트렌드 완벽 저격 프로그램으로, 그동안 세상에 없던 '브이로그 아침 토크쇼'를 선보인다.

한편 새로 선보일 SBS 에는 탑모델 송경아와 이윤아 아나운서가 함께 MC호흡을 맞춘다. 특히 모델 송경아는 베테랑 모델답게 패션은 물론! 뷰티, 인테리어, 공예 등 다방면에서 수준급의 실력을 자랑하는 '금손'답게 3040 여성들 사이에서 워너비로 떠오르며 최신 트랜드를 전달한다. 뿐만 아니라 '패션모델'과 아이를 키우는 '엄마'인 '워킹맘'으로써, 많은 이들의 관심사와 궁금증을 대변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SBS 은 누구나 주인공이 되어, 2022 화제의 키워드를 브이로그 형식으로 촬영, 보다 색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출연자의 1인칭 시점으로 핫한 트랜드를 'V-log 형식'으로 전달해, 시청자들이 직접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담아내려 한다.

업무차 하와이로 떠난 MC 송경아는 서핑,빈티지,알로하셔츠 등 로컬 브랜드를 만날 수 있는 힙스터들의 과 해변을 바라보며 극강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등 하와이 곳곳을 카메라에 담아 소개할 예정이다. 이윤아 아나운서 역시 많은 이들의 위시리스트이자 최대 관심사인 '바디프로필'에 도전하며 모두의 기대감을 카메라에 담았다.

5월 13일 오전 10시30분 부터 새롭게 선보일 SBS 은 독보적인 존재감의 MC들을 앞세워 트랜디한 아이템과 해외의 다양한 소식을 가장 먼저 알 수 있는 '톡파원' 등을 내세워 금요일 아침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서울시구청장협, 취약계층 난방비 55억 긴급 추가 지원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구청장협의회(협의회장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이하 ‘협의회’)는 기록적인 한파와 난방비 급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부담을 줄이고자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자치구 차원에서 추가로 난방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중앙 정부는 겨울철 에너지바우처 지원금액을 2배 인상하기로 했고 서울시는 에너지 바우처 지원과 별도로 국민기초생활수급자 30만 가구에 대해 각 10만원 씩 오는 2월 10월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구청장협의회는 서울시 지원에 발맞춰 에너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에 추가로 난방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25개 자치구청장들이 의견을 모았다. 구청장 협의회는 이번 특별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이 빈틈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추가 지원 대상자는 정부에서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 지원과는 별도로 지원되며 서울시 난방비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취약계층인 서울형 기초 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등 약 5.5만 가구를 대상으로 지급한다. 25개 자치구는 오는 2월 20일까지 대상가구당 10만원씩 별도 신청 없이 대상자에게 현금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