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30.0℃
  • 구름조금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조금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2.1℃
  • 구름조금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문화

제19회 영등포 단오축제 성황리에 개최

  • 등록 2022.06.03 11:23:5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민족 고유의 명절인 단오(음력 5월 5일)를 맞이해 3일 오전 영등포공원 원형광장에서 영등포문화원(원장 한천희)이 주최하고, 서울시와 영등포구가 후원한 ‘제19회 영등포 단오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영등포 단오축제는 지난 2019년까지 매년 씨름왕 선발대회, 창포머리감기, 그네뛰기, 활쏘기 등 세시풍속을 재현하는 다채로운 체험 행사를 선보이며 구민이 함께 즐기고 화합하는 지역 대표 전통 축제로 자리매김 해왔다.

 

2020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축제를 전면 취소한 것에 이어 지난해에는 참석 인원에 제한을 두고 소규모로 개최했으나, 올해 축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영등포구민이라면 누구나 참석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행사는 먼저 집례관의 예식 진행에 따라 단오 제례를 올리는 것으로 시작했다. 제례에는 문화원장이 초헌관, 구청장이 아헌관, 구의장이 종헌관을 맡아 제를 올렸으며, 구의원들이 참례자로 참여했다.

 

제례 후에는 영등포구 홍보대사인 개그맨 임혁필씨의 사회로 개막식이 진행됐다.

 

 

한천희 문화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를 무사히 극복하고, 영등포구 전통 문화행사인 ‘제19회 영등포 단오축제’를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단옷날은 모내기가 끝난 후 음식을 준비해 한해 농사가 풍년이 되도록 하늘에 기원하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이다. 이날은 창포물에 머리를 감아 나쁜 기운과 잡귀를 물리치는 날이라고도 한다. 우리 영등포구민 모두에게서 액운은 떠나고, 복 되고 좋은 일만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개막식 후에는 구민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비나리 연희로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공연은 한예종 출신의 버라이어티 연희 이서 팀과 소리꾼 듀엣 천진낭랑, 경기민요 명창 등이 주축이 되어 경기민요, 풍물굿 등을 선보이며, 구민들이 국악의 즐거움을 한껏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공연의 테마는 코로나19라는 세계적 팬데믹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맞았으나 이를 잘 극복해 낸 구민들의 한을 풀어내고 위로하는 ‘놓아라 놀아라 2022 영등포 단오맞이 GOOD’이었다. 그간의 모든 시름을 내려놓고 한바탕 어우러져 놀며 서로를 격려하고 앞으로의 영등포, 새로운 백 년을 함께 만들어가자는 의미를 담아냈다.

 

한편, 올해 단오축제는 코로나19 거리두기 및 방역기준이 완화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임을 고려해 세시풍속 놀이 재현은 진행하지 않았다. 또한, 50인 이상 모이는 행사로써,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야외이더라도 모든 참석자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이날 축제에는 채현일 구청장, 구의회 고기판 의장, 황무섭 대한노인회 영등포구지회장, 박용찬 국민의힘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구의회 장순원 부의장, 유승용 운영위원장, 김화영 사회건설위원장, 윤준용·정선희·김길자·이규선·이미자·최봉희·차인영 의원과 김지향 시의원 당선인, 임헌호·신흥식·이성수·우경란 구의원 당선인, 문화원 임원 및 주민들이 함께했다.

 

 

 

 

한정애 의원, ‘공직선거법 개정안’ 대표 발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한정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병)은 19일 선거사무관계자 등의 산재보험 가입에 소요되는 산재보험료를 선거비용제한액에 가산하는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선거사무원 등 선거사무관계자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한다는 2007년 10월 26일 대법원판결(2005도 9218)에 따라 이들은 고용보험 및 산재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하여야 한다. 그런데 지난 4월 선거사무관계자 등의 산재보험 가입에 소요되는 산재보험료를 선거비용제한액에 가산하도록 법률이 개정되었지만, 산재보험과 일괄 적용 처리되는 고용보험의 경우 선거비용제한액에 가산하지 않아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개정안에는 사업주가 부담해야 하는 고용보험료도 선거비용제한액에 가산하여 고용보험 가입으로 인한 후보자의 재정적인 부담을 경감하도록 하였다. 한정애 의원은 "대법원 판결에 의해 선거사무원도 고용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나 명시적 규정이 없어 현장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번 법안발의를 통해 후보자의 재정 부담도 경감시키고, 일하는 모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고용안전망 구축에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