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1 (목)

  • 흐림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3.1℃
  • 흐림서울 24.5℃
  • 흐림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조금부산 29.1℃
  • 흐림고창 25.3℃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

전국 집갑, 2년 10개월만에 하락으로 전환

  • 등록 2022.07.15 15:18:5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한국부동산원 15일, 6월 전국 주택종합(아파트와 연립·단독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01% 하락했다고 밝혔다.

 

2019년 8월(-0.05%)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전국적으로 월별 집값이 하락했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국 아파트값이 지난달 0.10% 떨어져 전월(-0.05%) 대비 낙폭이 2배로 커졌다. 올해 들어 월별 최고 하락률이기도 하다.

 

이는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압박으로 주택 매매 시장이 극심한 '거래 절벽'의 수렁에 빠진 가운데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커진 영향으로 보인다.

 

미국이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p 금리 인상)을 밟으면서 한국이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 압박을 받은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여진다.

 

또 고물가 지속과 긴축 우려로 글로벌 경제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국내 부동산 시장에서는 한동안 집값이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1∼6월 전국 아파트값이 0.16% 하락한 가운데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0.47% 떨어져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서울의 경우 아파트값이 지난달에 0.08% 빠지며 지난 2월과 같은 하락률을 나타냈다. 올해 들어 6개월 새 서울 아파트값은 0.25% 떨어졌다.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값은 지난달에 각각 0.16%, 0.23% 내려 올해 들어 월별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두 지역의 상반기 누적 하락률은 각각 0.56%, 0.61%에 달했다.

 

지방 아파트값도 지난 5월(-0.01%)과 6월(-0.06%) 두 달 연속 하락했지만, 상반기 전체적으로는 0.13% 상승했다.

 

전국적으로 아파트값은 하방 압력이 강하지만, 연립주택과 단독주택 가격은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전국 연립주택(빌라) 가격은 0.04% 올라 전달(-0.02%) 대비 다시 상승으로 전환됐고, 단독주택 가격은 지난 4월부터 3개월 연속으로 월별 최고 상승률(0.24%)을 유지했다.

 

 

전세 시장도 지난달 본격적인 여름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약세를 보였는데, 전국 주택 전셋값은 지난 5월 보합(0.00%)에서 지난달 0.02% 하락으로 돌아섰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세 시장에서도 아파트만 가격이 올해 들어 하락세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2월부터 5개월 연속(-0.04%→-0.08%→-0.03%→-0.05%→-0.08%) 떨어졌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올해 들어 6개월 내내 하락세가 이어지며 상반기 누적 하락률이 0.64%에 달했다.

 

수도권 중에서는 지난달 인천의 전셋값이 올해 들어 최고 하락률(-0.49%)을 기록하며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 1.95% 떨어졌다. 특히 이 기간 연수구의 아파트 전셋값이 6.16% 하락하며 부동산원이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3년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구내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5월(-0.02%)과 6월(-0.05%)에 연이어 낙폭이 커지며 두 달째 떨어졌으나 상반기 전체적으로는 0.19% 상승했다.

 

상반기에 대구 중구(-9.20%)와 달서구(-7.47%)는 아파트 전셋값이 지역 내 역대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고, 세종시(-7.39%) 역시 내림폭이 두드러졌다.

 

부동산원은 "세종은 매물이 적체돼 거래 심리가 위축되면서 전세 시장에 영향을 끼쳤고, 대구는 신규 입주 물량의 영향이 있는 중·달서구 위주로 전셋값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전국 주택 전·월세 시장에서 월세 거래가 절반을 넘어선 가운데 월세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지는 양상이다. 전국 주택종합 월세는 상반기에 0.90% 올라 지난해 동기의 1.03%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았다.

 

지난달 수도권 월세는 0.18% 올라 전월(0.17%) 대비 상승 폭이 다소 확대됐다. 서울(0.06%)은 금리 인상에 따른 월세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교통 환경이 양호한 역세권 위주로 월세가 올랐다.

 

경기(0.27%)는 이천시와 시흥시 등 저평가됐다는 인식이 있거나 직주근접 수요가 있는 지역 위주로, 인천(0.17%)은 신규 입주 물량의 영향 등으로 월세 수요 증가하며 연수구 송도동 위주로 월세가 각각 상승했다고 부동산원은 전했다.

 

‘2030 청년들이 바라보는 차별금지법’ 세미나 열려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최재형 국회의원(국민의힘) 주최하고, ‘바른사회시민회의’(공동대표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와 ‘전국청년연합 바로서다’(상임대표 김정희)가 공동주관한 ‘2030 청년들이 바라보는 차별금지법’ 세미나가 21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차별금지법은 성별, 장애, 인종, 용모 등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학력, 고용형태, 사회적신분 등을 이유로 한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합리적인 이유 없는 차별을 금지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어떤 과도한 해석으로 인해 기업경영에 악영향을 미쳐, 자유 시장 경제를 훼손하고 청년의 공정한 기회를 빼앗을 우려가 있다. 이번 세미나는 차별금지법이 기업에 미치는 악영향과 젊은 청년들이 고용시장의 불공정으로 받을 피해를 짚어보고 우리 사회에 미치는 문제점에 대한 올바른 방향을 찾아보고자 당사자인 청년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최재형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현재 추진되는 차별금지법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이 법은 단순히 동성애와 관련된 법이 아니다. 혐오를 금지한다는 이유로 종교의 자유뿐 아니라 표현의 자유, 언론·출판의 자유뿐만 아니라 기업 활동의 자

제9대 영등포구의회 개원 기념식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제9대 영등포구의회(의장 정선희) 개원 기념식이 21일 오후 2시 KR컨벤션 2층 컨벤션홀에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개원 기념식에는 최호권 구청장, 김영주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 김민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 박용찬 국민의힘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황무섭 대한노인회 영등포지회장, 한천희 민주평통 영등포구협의회장, 황태현 재향군인회 영등포구지회장, 정진원 초대 의장과 역대 의장, 김휘영 영등포세무서장, 홍성철 남부교육지원청 교육장, 김용숙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중앙회장(본지 발행인) 등 지역 내 주요인사와 주민 300여 명이 함께했다. 유승용 운영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 내빈소개, 유공구민 표창, 기념사 및 축사, 개원 기념 동영상 상영, 시루떡 절단, 환담 순으로 진행됐다. 정선희 의장은 기념사를 통해 “영등포구의회는 1991년 개원 이후 8대 의회를 거치고 31주년을 맞았다”며 “그동안 주민 자치 시대를 열고 풀뿌리 민주주의가 정착하기까지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고 소중한 결실을 이뤄내주신 선배 의원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더 수준 높은 지방분권 시대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