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9℃
  • 구름조금강릉 37.5℃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많음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조금부산 31.7℃
  • 구름조금고창 32.1℃
  • 구름조금제주 34.0℃
  • 구름조금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1.1℃
  • 구름조금강진군 31.7℃
  • 구름많음경주시 34.7℃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문화

부산국제광고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전략 포럼’ 개최

  • 등록 2022.08.05 11:39:26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부산국제광고제가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전략 포럼'을 포함한 광고, 마케팅, 디지털테크, 영상 등 다양한 주제의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3년 만에 현장 개최를 앞둔 부산국제광고제는 기존 광고 위주의 프로그램 구성에서 마케팅(Marketing), 광고(Advertising), 디지털 콘텐츠(Digital Contents) 등으로 영역을 확장함에 따라, 글로벌 현직 전문가 다수가 직접 참여하는 콘퍼런스를 통해 전 세계의 창의적인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공유하는 장을 마련한다. 올해 콘퍼런스는 총 45개 세션으로, 'MAD (세상을 바꿀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를 찾아라)'를 주제로 '전문가 콘퍼런스'와 '오픈 콘퍼런스'로 나눠 진행한다.

올해 부산국제광고제 콘퍼런스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키노트(Keynote,기조 연설)에는 △HSAd의 정성수 대표이사 △켈로그경영대학원의 Philip Kotler 석좌교수 △Goodvertising Agency의 Thomas Kolster 최고경영자(CEO) 등 3인이 참여한다.

 

특히 개막 첫날에는 국내 여러 지역의 전통과 현대적인 매력을 영상과 음악으로 담아내 국내는 물론 해외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한국관광공사 'Feel the Rhythm of Korea' 시리즈를 기획한 HSAd의 정성수 대표이사가 'DX시대의 컨슈머 센싱'을 주제로 다변화되는 고객 접점을 어떻게 유기적으로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노하우를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26일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전략 포럼'이 개최된다. 먼저 △켈로그경영대학원의 Philip Kotler 석좌교수는 '장소 마케팅과 전략'을 주제로 세계박람회를 통해 부산이 가진 유,무형 자산의 경제적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전략을 제시한다. △KPR의 김주호 사장은 '메가 이벤트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통해 다양한 메가 이벤트를 개최해 온 부산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해 어떤 매력과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도시, 지역 및 국가의 정체성을 통해 장소의 가치를 창출해내는 '장소브랜딩'의 글로벌 선도기업 △The Place Brand Observer의 설립자 Florian Kaefer는 '도시 브랜딩 기회로서의 세계 엑스포: 부산에 대한 통찰을 중심으로'를 통해 부산이 하나의 도시브랜드로써 성공할 수 있는 핵심 전략과 함께 고민해야 할 잠재적 위험 요소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일반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콘퍼런스 세션에는 총 17개의 강연이 마련됐다. 뛰어난 한국어 실력과 함께 8개 국어를 하며 '언어천재', '뇌섹남'으로 통하는 방송인 △타일러 라쉬(Tyler Josef Rasch)는 '등잔 밑이 다채롭다'를 통해 다양성이 생존과 성공의 비결로써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에 대해 함께 살펴볼 예정이다.

 

구독자 157만명 '피식대학Psick Univ'의 멤버이자, 피식대학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한사랑산악회 정광용, 05학번이즈백 정재혁 등 다양한 부캐로 많은 사랑을 받은 개그맨 겸 크리에이터 △정재형도 오픈 콘퍼런스를 찾은 시민들과 함께 크리에이터로서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부산국제광고제 최환진 집행위원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부산과 대한민국의 성장 동력이 될 창의적인 솔루션을 공유하는 국가적 메가 이벤트로써 부산국제광고제도 세계적인 도시브랜딩과 마케팅 전문가들의 노하우가 담긴 특별 세션을 통해 이바지하고자 한다'며 '일반 시민들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알찬 강연들이 준비돼 있으니, 그간 팬데믹 상황으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이들을 현장에서 직접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시가 후원하는 부산국제광고제는 8월 25일부터 3일간 부산 벡스코 및 해운대 일원과 온라인 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동시 개최된다.

전국 주요 광역의회, 공항소음 공동대응 위해 한자리에 모여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 19로 줄었던 항공수요가 최근 되살아나면서 국내 주요 공항 주변지역의 소음피해에 대한 호소가 급증하고 있다. 서울, 경기, 경남, 제주 등 전국 주요 광역의회 의원은 지난 4일 서울시의회 우형찬 부의장실에서 ‘공항소음피해 대책을 위한 광역의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제주도의회 김황국 부의장이 향후 확대될 ‘공항소음피해 대책을 위한 광역의원 모임 (가칭)’의 좌장으로 선출되었다. 참석자들은 김포·제주·김해 등 국내 3대 공항 주변 지역의 소음피해 현황과 함께 지역별 공항소음피해 지원활동 등을 공유하고, 광역의회 공동대응을 통한 공항소음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적으로는 자치단체별 공항소음 조례를 비교 분석과 통합조례 제정을 통한 정부대응, 인천공항 등 다른 공항소음피해지역 의회의 참여 확대, 공항소음 문제의 대국민 홍보와 전국 광역의회 연대 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공항인근에 위치함에 따른 소음 문제 뿐 아니라, 공항 인근의 고도제한 문제, 낙후되는 지역개발에 대한 문제점을 제시하고 대안도 세워 나갈예정이다. 좌장으로 선출된 김황국 제주도의회 부의장은 자리를 준비한 우형찬 서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