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0℃
  • 흐림강릉 13.4℃
  • 구름많음서울 12.5℃
  • 흐림대전 14.8℃
  • 흐림대구 17.0℃
  • 흐림울산 15.8℃
  • 흐림광주 15.4℃
  • 부산 16.5℃
  • 흐림고창 13.8℃
  • 흐림제주 16.6℃
  • 맑음강화 11.6℃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정치

정지웅 서울시의원, “서울시교육청 추경안, ‘방만 예산’”

  • 등록 2022.08.08 15:53:1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정지웅 의원(국민의힘, 서대문1)은 5일 열린 제312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교육청이 편성한 2022년도 제2회 서울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추경안 심사 보류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지난 7월 25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2022년 제2회 서울시교육비특별회계 추경안 등 4건에 대해 ‘심사보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정지웅 시의원은 이날 “교육위원회에서 교육청 추경안에 대해 ‘심사 보류’ 결정을 내린 이유는 교육위원으로서 더 나은 서울교육, 우리 아이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는 서울교육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교육청이 제출한 추경안은 한마디로 넘치는 재원과 대책 없는 사업 확대로 점철된 ‘방만 예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청은 이번 추경예산안의 증액분 3조7,337억원 중 2조7,191억원을 기금으로 편성했다. 72.8%를 기금에 적립하고 27.2%만 집행하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예산 편성안”이라며 질타했다.

 

또, 심사 보류의 또 다른 이유로 “아직도 서울시 내 학교에는 속칭 쪼그려 변기. 즉, 화변기가 곳곳에 존재하고 15년이 넘은 책걸상을 사용하는 학교도 존재한다. 교육청은 이러한 현장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라며 “학교현장에 대한 교육청의 관심 부족이 부실한 예산안 편성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 사업의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전자기기 보급사업과 전자 칠판 보급을 본예산이 아닌 추경예산에 편성한다는 것 또한 이치에 맞지 않다”며 “900억의 혈세를 아직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사업에 추가 투입하는 모험을 하기보다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초학력 저하와 교육 격차 심화에 대한 적극적인 해소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보다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의회가 명백히 드러난 문제점을 잘 알면서도 단지 시간에 쫓겨 형식적인 심의에 그친다면 이 또한 서울시민에 대한 책임을 방기하는 셈”이라며 “교육청은 추경예산의 취지에 맞게 이번 추경예산안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해야 할 것이며, 특히 예산안 편성에 있어 교육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발언을 마쳤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