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3 (화)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4.0℃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5.2℃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4.7℃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정치

홍국표 시의원,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사업 정책간담회 개최

  • 등록 2022.09.13 09:50:3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홍국표 의원(국민의힘, 도봉2)은 지난 8일 서울시와 도봉구 간 정책간담회를 개최해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사업의 추진 경과를 공유하고 향후 세부적인 추진 계획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 균형발전본부 동북권사업과, 도봉구 지속가능발전국 신경제일자리과 소속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해 업무 협의를 진행했다.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은 도봉구 창동 일대에 국내 최초이자 최대의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을 건립해 일자리·문화기반의 동북권 신도심을 조성하기 위한 핵심사업이다.

 

1만8천2백석 규모의 메인공연장과 중형공연장, 영화관, 대중음악지원시설 등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음악분수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만들어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획 중에 있다.

 

홍국표 시의원은 “서울아레나의 성공적인 건립과 운영을 위해서는 차별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일본, 독일, 유럽 등 세계 선진 국가의 아레나 건립 사례를 살펴보면, 단순히 아레나 하나만으로는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아레나만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홍 의원은 “특히, 교통 여건 개선, 5성급 이상의 숙박시설 유치 등을 통해 서울아레나 이용객의 지속적인 유인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할 것”이라며 “향후 서울시와 도봉구 간의 지속적인 협력을 토대로 원활한 시설 착공 및 현실성 있는 운영을 위한 추진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홍국표 시의원,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사업 정책간담회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홍국표 의원(국민의힘, 도봉2)은 지난 8일 서울시와 도봉구 간 정책간담회를 개최해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사업의 추진 경과를 공유하고 향후 세부적인 추진 계획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 균형발전본부 동북권사업과, 도봉구 지속가능발전국 신경제일자리과 소속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해 업무 협의를 진행했다.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은 도봉구 창동 일대에 국내 최초이자 최대의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을 건립해 일자리·문화기반의 동북권 신도심을 조성하기 위한 핵심사업이다. 1만8천2백석 규모의 메인공연장과 중형공연장, 영화관, 대중음악지원시설 등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음악분수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만들어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획 중에 있다. 홍국표 시의원은 “서울아레나의 성공적인 건립과 운영을 위해서는 차별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일본, 독일, 유럽 등 세계 선진 국가의 아레나 건립 사례를 살펴보면, 단순히 아레나 하나만으로는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아레나만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홍 의원은 “

영등포구, ‘우리 마을에서 놀 지도’ 기록 전시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내가 살아가는 도시, 영등포’를 주제로 영등포구립도서관의 2022년 하반기 기록 전시, ‘우리 마을에서 놀 지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 마을에서 놀 지도’는 구민 참여가 두드러지는 전시로, 나와 이웃의 삶의 터전이 되는 영등포를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전시는 2021년 마을기록학교에서 발간된 도서를 바탕으로 기획됐다. 일상 속 영등포를 담은 사진, 글, 인터뷰 등을 한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기억하지 않으면 사라질, 잊혀가는 오늘을 기록’하는 마을기록 활동가들의 영등포를 향한 따뜻한 애정과 메시지도 엿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영등포 마을기록 활동가인 박만심, 박진경, 한영선이 참여해 예술이 꽃피는 선유마을을 중심으로 지역민이 살아가는 공간과 모습, 그들의 삶을 인터뷰 형식으로 담았다. ‘오월의 선유’ 축제를 비롯해 선유도역 인근 카페와 예술 공방, 서점의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내가 살아가는 도시, 일상의 무대가 되는 영등포에서의 삶을 관람객들과 함께 되돌아보며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아울러, 지난 7월에 어린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의 주민이 참여하며,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