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 맑음동두천 23.4℃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3.1℃
  • 맑음고창 24.0℃
  • 구름많음제주 23.8℃
  • 맑음강화 23.0℃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

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 앞두고 첫 현장방문 실시

  • 등록 2022.09.21 13:33:0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봉양순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3)을 비롯한 위원들은 오는 11월 예정된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지난 20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뚝도아리수정수센터와 SR센터(서울도시금속회수센터), 서울새활용플라자를 차례로 방문하였다.

 

첫 방문지인 뚝도아리수정수센터에서는 이대현 상수도사업본부 본부장과 정미선 정수센터 소장으로부터 정수센터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응집·침전시설 등 기존 처리정수시설과 오존·활성탄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어서 방문한 수도박물관에서는 서울시 상수도의 역사와 기술 변천 과정 등을 살펴보고 관람 현황 등을 점검했다.

 

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들은 “뚝도아리수정수센터는 60만톤 규모의 고도정수처리시설이 현재 가동 중이며 이곳 성동구를 비롯한 서울시 주요지역에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며 “그러나 서울시가 운영 중인 6개의 정수센터는 현재 대부분 30년 이상 경과 급격히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어, 재건설 수준의 대대적인 정비가 매우 시급한데, 정비과정에서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에는 차질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서울시가 정수센터를 추가 조성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으므로, 추진 과정에서 시민들의 반발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한 목소리로 주문했다.

 

오후에는 서울시의 소형폐가전제품의 안전한 처리와 재활용을 목적으로 설립된 SR센터를 방문해, 윤재삼 자원회수시설추진단장과 이동현 SR센터장으로부터 시설 운영 현황 및 현장교육 프로그램 운영 실적을 보고받고, 향후 서울시 폐금속자원 재활용 추진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어서 폐기물 새활용 특화시설 중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서울새활용플라자를 방문해, 박삼철 센터장으로부터 버려지는 자원을 새로운 소재로 활용하는 기술과 디자인, 제조, 유통 등의 과정을 하나로 모아 산업적으로 키우고 있는 새활용플라자의 운영현황에 대해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위원들은 새활용에 대한 실효성 제고 방안과 함께 시민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SR센터와 서울새활용플라자 현장 방문에서 봉양순 위원장은 “새활용이란 버려지는 자원에 디자인을 더하거나 활용 방법을 바꾸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의 우리말로서 지구와 환경을 지키기 위해 인류가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자원순환의 새로운 방법”이라며 “서울새활용플라자가 시민들과 함께 환경을 지키고 자원순환을 실천하는데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봉양순 위원장은 “내실 있는 행정사무감사 추진을 위하여 2022년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환경수자원위원회 첫 현장방문을 진행했다”며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대로 이번 현장방문을 통해 확인한 문제점이나 미비한 부분들은 모든 위원님들과 잘 고민해 대안책을 마련하고, 앞으로 있을 행정사무감사가 서울시민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 앞두고 첫 현장방문 실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봉양순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3)을 비롯한 위원들은 오는 11월 예정된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지난 20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뚝도아리수정수센터와 SR센터(서울도시금속회수센터), 서울새활용플라자를 차례로 방문하였다. 첫 방문지인 뚝도아리수정수센터에서는 이대현 상수도사업본부 본부장과 정미선 정수센터 소장으로부터 정수센터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응집·침전시설 등 기존 처리정수시설과 오존·활성탄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어서 방문한 수도박물관에서는 서울시 상수도의 역사와 기술 변천 과정 등을 살펴보고 관람 현황 등을 점검했다. 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들은 “뚝도아리수정수센터는 60만톤 규모의 고도정수처리시설이 현재 가동 중이며 이곳 성동구를 비롯한 서울시 주요지역에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며 “그러나 서울시가 운영 중인 6개의 정수센터는 현재 대부분 30년 이상 경과 급격히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어, 재건설 수준의 대대적인 정비가 매우 시급한데, 정비과정에서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에는 차질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서울시가 정수센터를 추가 조성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이용우 의원, “금융위원회가 정권 줄서기, 실적 올리기에만 집중하고 있어”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이용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시정)은 20일 열린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금융위원장을 대상으로 국회의 입법권을 침해하는 금융위원회의 안일한 태도를 지적했다. 이용우 의원은 지난 4월 15일, 보험사의 파생상품거래 위탁증거금 합계액 비율 규제를 폐지하도록 하는 보험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지난 2017년 5월에 정부가 제출한 보험업법 개정안과 동일한 내용으로, 이날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상정되었다. 그런데 금융위는 이날 검토보고서를 통해 “파생상품 관련 한도규제 폐지에 따른 영향분석 및 보완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선행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냈다. 2017년에는 관련 법안을 제출한 부처가 반대 입장을 피력한 것이다. 이용우 의원은 “몇 년 전과 현재와 금융위의 입장이 달라진 것이냐”라며 “왜 지난 2017년에는 파생상품거래 위탁증거금 합계액 비율 규제를 폐지하자는 개정안을 정부안으로 제출했는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날 상정된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두고도 지적을 이어갔다. 지난 9월 9일 금융위원회는 ‘내부자거래 사전공시제도 도입방안’을 발표하여 관련 법안을 제출할 계획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