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6.1℃
  • 흐림강릉 14.4℃
  • 흐림서울 6.5℃
  • 흐림대전 8.7℃
  • 흐림대구 13.1℃
  • 흐림울산 14.3℃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14.4℃
  • 흐림고창 8.1℃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4.2℃
  • 흐림보은 8.9℃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문화

‘웰컴대학로’ 개막…32개팀 거리공연·아시안컵 유치 응원

  • 등록 2022.09.27 15:30:4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 대학로 일대에서 열리는 공연 관광 페스티벌인 2022 웰컴 대학로가 지난 24일 개막식 '웰컴 로드쇼'를 시작으로 내달 30일까지 37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차 없는 대학로에서 열린 '2022 웰컴대학로' 개막식에 참석해 배우 이순재, 박정자 씨와 함께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배우 박소담 씨가 진행한 개막 인터뷰에서 박 장관은 '2022 웰컴대학로에 참가하게 되어 두근두근하다'면서 '전 세계인들이 케이(K) 드라마, 영화, 클래식을 포함한 케이 컬처에 열광하고 갈채를 보내고 있는데, 케이 컬처의 매력을 생산하고 뿜어내는 공연관광 축제이자 매력적인 케이 컬처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2022 웰컴대학로' 축제에 함께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 박정자 씨는 '대학로에 오면 젊어지니까 에너지를 얻고 충전이 필요하면 언제든 대학로에 오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우 이순재 씨는 '70년 전이나 지금이나 마로니에 공원의 마로니에,은행 나무 그리고 서울대 의과대학 정문은 변하지 않았다'며 대학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2022 웰컴 대학로'는 지난 24일 오후 1시부터 저녁 9시까지 이화사거리에서 혜화역 1번 출구까지 300m 미터 거리의 차 없는 도로에서 개막행사 '웰컴 로드쇼'를 열어 다양한 분야 32개 공연팀의 환상적인 거리 행진과 공연을 선보였다.

2부 개막식 무대 행사에서는 현대무용단 '리케이댄스'를 비롯해 '2022 한국 공연관광' 홍보대사 배우 오영수 씨와 '2022 웰컴대학로' 홍보대사 모니카 씨, 와이비(YB)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관광객들의 눈길을 제일 먼저 사로잡은 거리 행진은 절도 있고 화려한 공연으로 첫발을 내디딘 '크라운 마칭밴드'의 뒤를 이어 뮤지컬, 전통 음악, 퓨전국악, 태권도, 현대무용, 거리 춤 등 20개가 넘는 다양한 공연팀이 차 없는 도로를 가로지르며 역동적인 공연과 행진을 동시에 선사했다. 대학로 도로 한가운데에서 펼쳐진 피아니스트 박종훈 씨와 '웰컴 합창단'의 감동적인 공연도 관광객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개막식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곳은 단연 모니카 씨와 오영수 씨의 특별 무대였다. '2022 웰컴 대학로' 홍보대사로 축제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모니카 씨는 지난 21일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것처럼 즐겁고 신나는 공연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오영수 씨는 공연팀 '페인터즈'와 합동 무대를 선보였는데 '페인터즈'가 오영수의 얼굴을 직접 그리는 과정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극적인 반전을 보여주며 관광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한편, 문체부는 '2022 웰컴대학로' 개막식을 계기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하 2023 아시안컵)의 대한민국 유치를 기원하는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대학로 일대에 '2022 웰컴대학로는 2023 아시안컵 대한민국 유치를 응원합니다'라는 현수막을 곳곳에 게시하고, 행사 중간중간 '2023 아시안컵' 홍보영상을 현장에 설치한 야외 전광판을 통해 상영했다. 

특히, 오영수 씨는 '2023 아시안컵' 유치 홍보영상에도 직접 출연해 '축구와 세계 속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케이 컬처의 두 만남이 2023년 아시안컵에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