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4.0℃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3.2℃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교통공사 노조, “수능 고려해 준법투쟁 24일로 연기”

  • 등록 2022.11.15 13:00: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 지하철 1∼9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오는 16일로 예정했던 준법투쟁 돌입 시점을 24일로 연기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연합교섭단은 15일, “17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과 가족들의 지연 없는 수송을 위해 준법투쟁 일정을 24일로 연기한다”며 “준법 투쟁을 하게 되면 지하철 운행 간격이 늘어 수험생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다. 이에 준법투쟁 일정을 미루게 됐다”고 설명했다.

 

24일, 준법투쟁이 시작되면 열차 운행에 일부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교섭단은 “올 8월 기준으로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당 4개 조씩 총 1천60개 조가 근무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2인 근무조가 413개로 전체의 39%에 달한다”며 “한 명이 휴가 등으로 빠지면 '나 홀로 근무'가 되는 구조다. 준법투쟁은 나홀로 근무를 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지난 7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일 총파업에 앞서 16일부터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준법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교섭단은 서울시와 공사가 2026년까지 1,500여 명을 감축하는 구조조정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예고한 대로 30일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교섭단은 "나홀로 근무의 위험을 환기하기 위해 관련 법과 사규에 따라 준법 투쟁을 계획했지만 시와 교통공사가 여전히 대규모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1∼4일 진행된 파업 찬반 투표에선 조합원 70.8%가 파업에 찬성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