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8.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사회

구룡마을 화재… 이재민 62명, 주택 60채 피해

  • 등록 2023.01.20 11:39:2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20일 오전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으로 불리는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큰 불이 났다.

 

가건물 형태의 주택 약 60채가 불에 타고 500명 안팎 주민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인명피해 여부를 확인 중이다.

 

불은 이날 오전 6시 27분경 구룡마을 4지구에서 발생해 주변으로 확대됐으며, 오전 7시 1분경에는 5지구 입구까지 불이 번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국은 이 불로 주택 약 60채, 총 2,700㎡가 소실되고 44가구에서 이재민 62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소방당국과 강남구청은 4·5·6지구 주민 약 500명을 대피시키고 불길이 인근 구룡산 등지로 더 번지지 않도록 방어선을 구축한 채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오전 7시 26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근 소방서 인력과 경기도·산림청 등 소속 소방헬기 10대를 투입했다. 소방·경찰 인력 500여 명과 장비 61대, 육군 장병 약 100명, 강남구청 소속 인력 300명이 동원됐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10분경 불길을 잡은 뒤 현재 잔불을 끄고 있으며, 또 대피하지 못한 주민이 있는지 수색 중이다.

 

이재민들은 강남구에 있는 호텔 4곳에 임시로 머무를 예정이다.

 

강남구에 따르면 구룡마을에는 약 666가구가 거주하고 있으며, 지구별로는 4지구 96가구 154명, 5지구 57가구 106명, 6지구 142가구 219명이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구룡마을이 비닐과 합판, ‘떡솜’으로 불리는 단열재 등 불에 잘 타는 자재로 지어진 판잣집이 밀집한 곳이어서 불길이 빠르게 번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화재가 발생하자 '인근 주민은 신속히 대피하고 차량을 이동해 달라'는 내용의 긴급문자를 발송했다.

 

스위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행안부 장관을 중심으로 소방당국에서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남화영 소방청장 직무대리는 노약자와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 대피를 확인할 것을 지시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현장에 나가 수습작업을 지휘했다.

서울병무청, 2023년도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첫 수송 현장 점검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30일 아침,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단체 수송이 실시되는 청사 내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안전 및 방역 조치 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수송은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실시하는 2023년도 첫 단체수송으로, 김주영 청장도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수송 버스 출발 전까지 현장 안전을 감독하고 방역 조치 이행을 확인했다. 현장에서 김주영 청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교통법 준수와 안전 운전을 당부하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교육생을 인솔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안전벨트와 마스크 착용 확인 등 교육생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서 올해 첫 수송을 잘 마무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올해 병무청에서 실시하는 사회복무요원 교육은 충북 보은에 위치한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1월 30일부터 합숙방식으로 운영된다. 서울병무청 관내 사회복무요원 교육생은 교육 시작일 아침 8시 40분까지 서울지방병무청(영등포구 신길동)으로 와서 체온과 건강상태 자가진단 설문 확인 후 버스를 타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이동하게 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복무요원 교육 운영에 있어, 교육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집결지 관리와 방역에 힘쓰고, 수송업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