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8.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종합

25일 아침 최강 한파… 서울 체감 '-25도'

  • 등록 2023.01.25 09:27:4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설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25일 올겨울 가장 강력한 추위가 절정에 달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서울 일최저기온은 오전 2시경 기록된 영하 17.3도다.

 

기상청 기록에 따르면 1904년부터 지금까지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7도 이하로 내려간 적은 24∼25일 포함해 173일에 불과하다. 대부분 1980년 이전이고 2000년대 들어서는 총 9일로 열흘이 안 된다.

 

바람까지 거세 이날 서울 체감온도는 오전 6시경 영하 24.7도까지 떨어졌다.

 

서울 내에서 동작구 신대방동은 오전 6시 29분 기온이 영하 19.3도, 비슷한 시각 체감온도가 영하 25.7도까지 내려갔다.

 

강원영서북부나 경기북부에 비교하면, 서울은 '따뜻한 편'으로 강원 철원군 김화읍은 오전 6시 33분 기온이 영하 25.1도까지 떨어졌다. 철원군 체감온도는 0시 35분 영하 28.3도까지 낮아졌다.

 

경기 포천시 일동면의 경우 현재까지 이날 최저기온과 최저체감온도가 각각 영하 23.0도(오전 6시 46분)와 영하 27.8도(오전 6시 9분)이다.

 

한반도보다 넓은 찬 공기가 한반도를 덮은 상황이라서 제주도 역시 추위를 피하지 못했는데 우리나라 최남단인 마라도조차 이날 오전 5시 30분 기온이 영하 2.9도까지 떨어졌다. 마라도 최저체감온도는 영하 9.8도(오전 6시 7분)이다.

 

오전 7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영하 17도(체감온도 영하 23.3도), 인천 영하 16.5도(영하 24.5도), 대전 영하 17.7도(영하 17.7도), 광주 영하 13.3도(영하 20.3도), 대구 영하 14도(영하 19.1도), 울산 영하 13.2도(영하 21.0도), 부산 영하 11.7도(영하 20.7도)다.

 

이번 강추위는 대기의 동서 흐름이 막히는 '블로킹' 현상 때문에 시베리아에 쌓였던 북극 한기가 우리나라로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발생했다. 우리나라 서쪽엔 대륙고기압, 동쪽엔 저기압들이 자리하는 '서고동저' 기압 배치에 찬 북서풍이 강하게 불어 들었다. 북반부의 경우 고기압에서는 가장자리를 타고 시계방향으로 바람이 불고 저기압에서는 반시계방향으로 바람이 분다.

 

다행히도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차츰 상승하겠다.

 

중국 내륙에 자리한 대륙고기압이 점차 동진하면서 풍향이 북서풍에서 상대적으로 온난한 서풍으로 변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1도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과 제주 등에는 연휴 막바지 한파에 더해 폭설까지 내린 상황이다.

 

오전 6시 기준 적설량을 보면 제주 한라산 사제비 31.9㎝, 전남 강진군(성전면)과 영암군(학산면) 각각 15.3㎝와 14.7㎝ 등이다. 울릉도에도 많은 눈이 내렸는데 현재 적설량이 75.1㎝에 달한다.

 

현재 대부분 지역에서 눈이 그쳤으나 전라서해안과 제주는 낮까지, 울릉도와 독도는 오후까지 눈이 이어질 전망이다.

 

앞으로 더 내릴 눈은 제주산지 5~10㎝, 산지 외 제주 2~7㎝, 울릉도와 독도 1~5㎝, 전남서해안과 서해5도 1㎝ 내외로 예상된다.

 

풍향이 서풍으로 바뀌면서 늦은 밤부터 중부지방에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늦은 밤 인천·경기서해안·충남북부서해안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26일 새벽에는 수도권·강원내륙·강원산지·충남에까지 오겠다. 이후 충북에 26일 오전부터, 경북북부내륙과 경북북동산지에 낮부터 눈이 내리겠다. 이 눈은 26일 오후와 저녁 사이 대부분 그치겠다.

 

중부지방과 별도로 26일 호남과 제주에도 재차 눈이 오겠다.

 

전북은 26일 오전에, 전남·경북남부·경남서부내륙·제주는 26일 밤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경북남부와 경남은 27일 새벽까지, 호남은 27일 오전까지, 제주는 27일 밤까지 오락가락 이어지겠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경북북부내륙·경북북동산지 2~7㎝(인천·경기서해안·충남서해안 많은 곳 10㎝ 이상), 전북·울릉도·독도 1~5㎝, 전남·경북남부·경남서부내륙·제주산지 1㎝ 내외다.

 

전남해안·강원산지·제주에 25일까지 순간풍속이 시속 70㎞(산지는 90㎞) 이상인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지역도 순간풍속이 시속 55㎞ 내외를 기록할 정도로 바람이 거세겠다.

 

현재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령된 상태다.

 

서해상·남해상·앞바다에 25일까지, 동해먼바다에 26일까지 바람이 시속 45~80㎞로 매우 세차고 물결이 2~5m 높이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울병무청, 2023년도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첫 수송 현장 점검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30일 아침,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단체 수송이 실시되는 청사 내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안전 및 방역 조치 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수송은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실시하는 2023년도 첫 단체수송으로, 김주영 청장도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수송 버스 출발 전까지 현장 안전을 감독하고 방역 조치 이행을 확인했다. 현장에서 김주영 청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교통법 준수와 안전 운전을 당부하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교육생을 인솔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안전벨트와 마스크 착용 확인 등 교육생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서 올해 첫 수송을 잘 마무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올해 병무청에서 실시하는 사회복무요원 교육은 충북 보은에 위치한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1월 30일부터 합숙방식으로 운영된다. 서울병무청 관내 사회복무요원 교육생은 교육 시작일 아침 8시 40분까지 서울지방병무청(영등포구 신길동)으로 와서 체온과 건강상태 자가진단 설문 확인 후 버스를 타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이동하게 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복무요원 교육 운영에 있어, 교육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집결지 관리와 방역에 힘쓰고, 수송업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