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8.5℃
  • 맑음강릉 24.2℃
  • 맑음서울 28.6℃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5.8℃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25.3℃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2.0℃
  • 맑음강화 24.5℃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3.0℃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김영주 의원, “문래동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 위해 끝까지 싸울 것”

서울시로부터 문래동 제2세종문화회관 여의도공원 이전 관련 업무보고 받아

  • 등록 2023.03.20 15:24: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지난 13일, 서울시 오신환 정무부시장과 서울시 문화본부장 등 담당 공무원들이 김영주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영등포갑 국회의원)에게 문래동 제2세종문화회관 여의도공원 이전과 관련해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측은 사업 지연 및 부지 이전에 대한 근본적인 책임이 채현일 전 영등포구청장과 영등포구청 담당 공무원들에 있다고 보고했다.

 

지난해 2월, 영등포구청은 서울시가 이메일을 통해 발송한 문래동 토지무상사용 협약서(MOU)에 회신을 하지 않았고, 같은 해 4월과 6월에 있었던 실무자 회의에서도 협약서에 합의를 하지 않아 사업이 무기한 지연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일, 영등포구청측은 김영주 의원의 기자회견문에 대해 제2세종문화회관이 여의도공원으로 이전하게 된 배경에 대해 구청의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시는 업무보고 자리에서 제2세종문화회관이 갑작스럽게 여의도공원으로 이전한 배경에 대해, 사업이 지연되던 지난해 11월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이 구두상으로 제2세종문화회관 부지 이전에 대한 검토를 요청했다고 보고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이 서울시측에 부지 이전을 검토 요청한 사유는 ▲구유지 무상사용 문제 ▲협소한 규모의 문제 ▲지역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구 문화예술 시설 건립 필요성을 내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제2세종문화회관은 영등포구 관내 넓은 시유지에 건립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문래동 제2세종문화회관 부지에는 구립 문화회관을 건립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 행정 및 재정적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덧붙여 서울시측은 최호권 구청장이 부지 이전검토 요청을 하면서 제시한 그 어떤 자료, 용역, 연구결과 등은 없다고 밝혔다.

 

김영주 의원은 “제2세종문화회관이 문래동에 착공되지 못하고 여의도공원으로 이전한 근본적 책임은 채현일 전 영등포구청장에 있다”며 “세차례에 걸친 서울시의 토지무상사용에 대한 협약(MOU) 체결 요청에 응하지 않아 국제설계공모가 이뤄지지 못했고, 이와 같은 사태를 잘 알고 있던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제2세종문화회관을 정치적 도구로써 사용하며, 영등포갑 주민들 모르게 뒤로는 여의도로 이전 추진해왔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영주 의원은 “대한민국 어떤 지방 행정이 공문이나 기초연구자료 하나없이 구청장의 입김으로 실행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서울시와 영등포구청측 책임자에 대한 문책과 문래동 제2세종문화회관 추진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 자문위원회의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지사장 오은숙)는 지난 5월 30일 오전, 영등포구 당산동 소재 영등포남부지사 6층 대회의실에서 ‘2024년 상반기 영등포남부지사 자문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사자문위원(김춘수 전 서울시의회 의원 등) 9명과 지사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요양기관 본인확인 강화 제도’등 새롭게 변경된 건강보험제도와 공단의 특사경 도입의 필요성, 담배소송 진행상황 등에 대하여 설명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오은숙 영등포남부지사장은 “늘 건강보험제도에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의견을 내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말을 시작으로 “공단에서는 국민의 건강과 의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고 있으며, 현재 진행하고 있는 공단의 특사경 도입과 담배소송 항소심 추진에 많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요양기관이 건강보험으로 진료할 경우 신분증 등으로 본인여부 및 그 자격을 확인해야 하는 ‘요양기관 본인확인 강화제도’시행에 대해, 건강보험증 대여․도용으로 인한 부정수급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하여 제도 시행이 불가피했음을 설명했다. 이날 박계석 미래가족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