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32.5℃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9.9℃
  • 흐림울산 26.1℃
  • 흐림광주 27.5℃
  • 흐림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9.3℃
  • 흐림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9.0℃
  • 구름많음금산 29.8℃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종합

모로코 강진에 무너진 '천년고도'…마라케시 랜드마크도 훼손

  • 등록 2023.09.09 19:21:01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북아프리카 모로코를 덮친 규모 6.8 강진의 여파로 중세 고도(古都) 마라케시의 역사 유적들의 피해도 잇따랐다.

마라케시 옛 시가지 메디나의 쿠투비아 모스크의 첨탑(미나렛)이 손상되는 등 역사적 건물 일부가 파손됐다고 현지 매체들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로코 중부에 위치한 마라케시는 대표적인 역사 도시다.

특히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지 메디나는 모스크와 궁전 등 많은 중세 시대 문화유산이 보존돼 있다.

 

그중에서도 쿠투비아 모스크는 가장 유명한 랜드마크 중 하나로 지난밤 강진으로 첨탑 일부가 파손되는 피해를 보았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지가 전했다.

69m 높이의 이 첨탑은 '마라케시의 지붕'이라고 불린다.

현지인들이 소셜미디어에 공유한 영상에서는 마라케시 메디나를 둘러싸고 있는 유명한 붉은 성벽의 일부가 훼손된 모습도 보였다.

붉은빛의 옛 성벽 일부 구간에 커다란 균열이 생겼고, 거리에는 돌무더기가 널려 있는 상태다.

현지인들은 지진 직후 잔해와 먼지투성이로 변해버린 마라케시 거리 곳곳을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있다.

 

전통시장과 식당, 카페 등 볼거리가 많아 관광객들로 항상 북적이던 제마 엘프나 광장은 간밤 지진에 겁에 질려 밖에서 밤을 보낸 현지 주민들의 피난처가 됐다.

이곳은 한국에서 지난 4∼6월 방영된 tvN 예능 프로그램 '장사천재 백사장'에서 백종원이 한식을 판매한 곳으로 마라케시 최고의 명소다.

마라케시에 사는 현지 언론인 누레딘 바진은 알자지라 방송에 "마라케시는 건물들이 무너지기 쉬운 취약한 상태"라며 "피해가 가장 큰 곳은 구시가지"라고 말했다.

다른 현지 주민 모하메드도 "마라케시 구시가지에서 많은 오래된 건물들이 부서졌다"면서 "마라케시 교외 지역은 지진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마라케시에서 남쪽으로 50㎞ 떨어진 알 하우즈 지역의 피해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좋은 풍경과 산허리에 지어진 마을로 유명한 알 하우즈 지역에서는 이번 지진으로 건물 여러 채가 통째로 무너졌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모하메드는 "대부분의 사상자는 외곽 지역에서 나왔다"며 "지진의 중심지는 모로코 서남부의 알 하우즈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모로코 중부 마라케시 서남쪽 70㎞ 지점에서는 전날 오후 11시 11분께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해 지금까지 820명이 숨지고 672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구조·수색 작업이 진행되면서 사상자는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 성대히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계간문예 작가회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가 12일 오후 종로구 돈화문 이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차윤옥 편집주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은집 문협 부이사장, 오경자 국제pen 이사장 대행, 심상옥 국제pen 부이사장, 허영자 시인, 허형만 시인, 김일두 중앙대 문인회장, 김현삼 영등포문협회장 등 내외빈과 수상자, 계간문예 작가회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정종명 발행인은 인사말에서 “근래 몇몇 명망 있는 문예 잡지가 폐간되는 안타까운 분위기 속에도 작가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 문예지는 꿋꿋하고 용감하게 버티고 있다.”면서 “꼭 필요한 문예지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특히 신인상을 수상한 작가들은 지금까지는 꽃길이었지만 앞으로는 가시밭길을 걷는 일이니 주저앉지 마시고 절차탁마하기를 바란다”는 격려의 말을 덧붙였다. 축사에 나선 정진수 작가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참석해 주신 내외귀빈, 수상자와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발간을 맞아 200여 명의 작가들의 동일한 주제하에 작품집을 만든 일은 문단사의 대장정

세계적 테너 겸 지휘자 플라시도 도밍고, 12월 ‘어게인 2024 투란도트’ 지휘자로 합류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오는 12월 서울 코엑스에서 공연되는 '어게인 2024 투란도트'에 '루치아노 파바로티'와 쌍벽을 이룬 20세기 최고의 테너이자 지휘자인 '플라시도 도밍고'가 지휘자로 합류했다. 이로써 12월 '어게인 2024 투란도트'는 세계적인 지휘자들의 향연이 될 전망이다. 플라시도 도밍고는 쓰리테너라는 브랜드를 탄생시킨 주역으로, 전설로 남았다. 2007년 타계한 파바로티, 건강문제로 무대에 설 수 없는 호세 카레라스와 달리 83세의 고령에도 여전히 지휘자로, 그리고 이제는 테너가 아닌 바리톤으로 전 세계 무대를 누비고 있다. 또한 2020년 '미투' 사건으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유럽의 모든 극장에서 그의 업적을 인정하고 더 이상 문제 삼지 않아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다. 멕시코에서 피아노와 지휘를 공부한 도밍고는 1973년 뉴욕 시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첫 오페라 지휘봉을 잡았으며, 이후 메트로폴리탄에서 푸치니의 '나비부인', 구노의 '로미오와 줄리엣' 등 140여 회 지휘자로서 오페라를 이끌었다. 이미 스타가 된 도밍고가 더욱 유명해진 계기는 존 덴버와 듀엣으로 녹음한 'Perhaps Love' 발표며, 이 곡은 빌보드 차트 5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