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1℃
  • 연무서울 21.4℃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2.5℃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4.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23.0℃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6.2℃
  • 맑음경주시 21.7℃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사회

김포 통진읍 주민들, 인봉의료재단 유태전 회장 공적비 건립

  • 등록 2023.11.16 14:47:0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김포시 장기동 소재 뉴고려병원에서 인봉의료재단(영등포병원‧뉴고려병원) 유태전 회장(의학박사) 공적비가 건립됐다.

 

지난 15일 열린 제막식에는 유태전 회장을 비롯 뉴고려병원 유인상 원장 등 임직원, 대한노인회 김포지회 통진읍분회 김기용 회장과 회원들, 조재국 통진읍장 등 30여 명이 참석해 뜻깊은 자리를 함께 했다.

 

 

이번 공적비 건립은 통진읍노인분회 김기용 회장의 주도로 진행됐다.

 

1960년대 김포 통진지역은 병원도 의료진도 하나 없는 무의촌이었다. 당시 김 회장은 미 군사고문단 문관으로 해병5여단 장교클럽 지배인으로 일하고 있었으며, 유태전 박사는 의무중대 중대장으로 부대 내 유일한 의사였다.

 

 

통진 벌판에서 해충 방제 작업할 때 마스크 한 장 없이 농약을 뿌리던 때였기에, 농약중독 환자가 많이 발생했다. 환자들이 찾아오면 김기용 회장은 장교클럽에 배정된 자동차에 태워 부대 안 의무실로 이송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이러한 인연은 유 회장이 제대하고 병원을 개업한 뒤에도 통진지역과 자매결연을 맺고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지속적인 의료봉사로 이어졌다.

 

 

유 회장과의 인연을 이어가며 고마운 마음을 늘 간직해오던 김기용 회장은 지난해 통진읍분회장에 당선된 후 회원들과 함께, 헌신적인 의료봉사를 길이 기억하고자 공적비를 세우기로 마음을 모았다.

 

통진읍 40개 경로당 회의 때 의논을 한 결과 예전 유태전 박사로부터 치료를 받았던 사람들이 앞장서 모금에 동참했다.

 

 

제막식 후 뉴고려병원 7층 강당에서 진행된 기념식에서 김기용 회장은 “1960년대 의료시설이 전무했던 통진읍에서 유태전 회장은 의무중대장으로서 주민들을 위한 의료봉사활동으로 큰 공적을 세웠다”며 “지난날의 흔적을 남기고 싶어 통진읍민들의 마음을 모아 공적비를 세우게 됐다. 이번 제막식을 시작으로 뉴고려병원과 통진읍의 앞날에 영광이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태전 회장은 “1967년도에 해군 군의관으로 근무하며 통진과 인연을 맺게 됐다. 당시는 비가 오면 도로가 없어져 차가 다닐 수 없었던 때였다. 구급차 타고 다니며 주민들 치료하러 많이 다녔다”며 “자주 다니지는 못하지만 지금도 통진을 지나갈 때면 마음이 뭉클하다. 내 마음은 항상 여러분들과 함께 있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뉴고려병원이 있다”고 화답했다.

 

 

공적비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감사합니다. 1960년대 제대로 된 의료기관이 없었던 통진지역에 해병5여단 의무중대 중대장으로 근무하시면서 농촌에서 발생하는 농약중독 사고, 또는 각종 질고로 고통당하는 지역민들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의료봉사를 하셨으며, 전역 후에도 영등포병원과 김포에 뉴-고려병원을 개원하여 통진지역과 자매결연을 맺고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현재까지도 지속적으로 의료봉사에 힘써 주시고 계심에 보답하는 마음에서 이를 기리고자 통진읍노인회분회와 주민들의 정성을 모아 이 공적비를 천년 바위에 새겨 드립니다.

 

2023년 10월 31일 대한노인회 김포시지회 통진읍분회원 및 주민일동

 

한편, 공적비 오른편에는 박정기, 이명순, 이우형, 이상례, 안희준, 김동식, 도상진, 원용임, 김우식, 민진홍, 김교중, 아종열, 이용무, 한일석, 이순연, 박영준, 박영남, 김승삼, 김영택, 김원선, 하진용, 홍기혁, 차명수, 송병철, 이효종, 조재국, 심예섭, 송의대, 김기용, 박순애 등 공적비 건립 기부자 30명의 명단이 새겨진 또 하나의 비석이 세워졌다.

 

[기고] 느린 학습자들의 꿈과 자립 지원하는 ‘나눔공동체학교’

서울시교육청에 등록된 대안교육기관 ‘나눔공동체학교’(제73호)가 느린 학습자(경계선 청소년, 이하 느린 학습자)들의 자립과 성장을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18세 느린 학습자는 2024년 제1회 검정고시에 합격하며 자신의 가능성을 증명했다. 이 학생은 학교 안에서 자신의 적성을 바르게 이해하고, 진로와 직업에 대한 개념을 배우며 다양한 직무 분야를 경험하는 교육을 받았다. 선생님들과의 개별 프로젝트 시간을 통해 검정고시를 준비했으며, 그 결과 20일 서울시교육청의 합격증서 수여식에 참여해 합격증과 장학증서를 받았다. 또한, 베이커리 인턴십 과정을 통해 제빵사의 꿈을 키우고 있다. 이러한 성공 사례는 느린 학습자들에게 큰 희망을 주며, 주체적인 삶을 살고자 하는 의지를 북돋우고 있다. 나눔공동체학교는 2002년 방과후 나눔교실을 시작으로, 2004년부터 본격적인 학교 밖 배움터를 운영하며, 20년간 느린 아동·청소년을 위해 다양한 사회사업을 진행해왔다. 2023년에는 서울특별시 교육청 제73호 학교 밖 대안교육기관으로 등록되어, 느린 학습자들을 위한 교육의 전문성과 필요성, 기관의 투명성과 정당성을 확보했다. 이 기관은 학교 밖 교육, 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