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0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경찰청과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 공동 세미나 개최

  • 등록 2023.12.15 09:52:0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경찰청과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이하, 예방치유원)은 최근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소년 도박 상황을 분석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향 모색을 위한 공동 세미나를 지난 14일 오후 3시 예방유치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2022년 4월 6일 체결한 서울경찰청과 예방치유원 간 업무협약의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중요한 자리가 됐다.

 

서울경찰청과 예방치유원은 업무협약 이후 총 76명의 도박 중독 청소년을 연계 하였으며, 세미나를 통해 연계 청소년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이 이루어졌다.

 

분석 결과, 최근 발생하고 있는 청소년 도박에 대한 양상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결과가 도출됐다.

 

 

76명의 연계현황을 분석한 결과, 남자 청소년이 74명으로 전체 97.4%를 차지해 여성 청소년(2명, 2.6%)보다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연령은 중3(16세)∼고1(17세) 비율이 전체 청소년 중 68.4%(52명)로 특정 연령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또한 연계된 청소년의 도박의 유형은 모두(76명 전원) 사이버 상 온라인 도박이었으며, 도박의 형태도 단시간에 승부가 나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바카라(카드를 배부해 합이 ‘9’ 에 가까운 쪽이 승리)·달팽이 게임(달팽이 경주를 통해 1등 달팽이 맞추기)’이 65.8%였으며, 불법 스포츠 토토가 21.1%로 나타났다.

 

도박에 처음 접하는 유인경로에 대해서도 확인한 바, 친구 등 지인소개가 55.3%(42명), 용돈벌이 25%(19명), 호기심 13.2%(10명), 도박 광고 6.6%(5명) 등을 통해 처음 접하게 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연계한 76명 가운데 82%인 62명만 실제 치유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14명은 대상자 거부, 시설 입소, 전학 등 다양한 이유로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예방치유원의 치유 프로그램에 참가한 청소년들은 현재까지 재범이 없었으며 대상자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2년 4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서울경찰청은 도박과 관련해 총 38명의 청소년을 검거했으며, 이를 분석한 결과도 성별은 남자가 92.1%(35명), 연령은 중3(16세)∼고1(17세)이 58%(22명), 도박유형도 바카라·달팽이 온라인 카지노가 81.6%로 나타나 연계현황 패턴과 유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서울경찰청과 예방치유원은 이번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맞춤형 도박대응체계를 구축해 집중적인 대응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기존에 성별·학년에 상관없이 진행하던 SPO의 예방 활동도 보다 구체화 된 대상을 타켓팅하여 예방활동을 집중 전개하고, 예방치유원과 서울경찰청이 협력, 청소년 도박 예방교육 자료도 분석결과를 고려(온라인 카지노 등)해 제작하기로 했다.

 

청소년 도박이 대부분의 온라인상에서 이루어지는 점을 고려, SPO와 사이버 수사팀 간의 공조를 강화하고, SPO의 온라인 도박과 관련한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예방치유원 등 전문기관 교육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치유프로그램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청소년이 직접 예방치유원을 찾아오지 않아도, 청소년의 거주 지역으로 출장 교육이 가능하도록 시스템도 개선하기로 협의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 깊숙이 침투한 온라인 불법도박은 청소년의 미래를 파괴하고 또한 폭행·갈취 등 심각한 2차 피해로 이어지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경찰은 분석 내용을 고려해 집중적인 단속과 예방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며, 근본적인 재발 방지를 위해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 등 전문기관과 협력해 중독학생에 대한 치료와 상담이 적시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예방치유원 왕기영 협력지원본부장(예방치유원장 직무대행)은, “청소년 도박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예방교육과 문제군에 대한 조기개입이 중요하다. 제4차 사행산업건전발전종합계획(2024~2028년)이 확정 발표된 만큼 예방치유원은 서울시경찰청 및 유관기관 등과 협력해 도박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예방・치유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4·10 총선] "행복한 나라, 잘사는 나라 되기를"…경남 921곳 투표 순조

[영등포신문=박양지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0일 경남 투표소 921곳에서 투표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창원시 성산구 삼정자초등학교 등 경남 18개 시·군 투표소마다 오전 6시부터 유권자들 발길이 꾸준하게 이어진다. 투표소마다 오전 7∼8시 무렵까진 대기 줄이 생길 정도는 아니었지만, 투표소를 찾는 유권자 수가 점점 늘어나는 분위기라고 투표소 종사자들은 전했다. 손자 2명을 데리고 창원시 성산구 삼정자초등학교 투표소로 향한 최정경(65) 씨는 "7살 난 손자가 (할아버지) 투표하는 걸 구경하고 싶다고 해서 함께 나왔다"며 "이번 선거로 행복한 나라, 잘사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직 돌이 되기 전인 손자를 안고 있던 최씨 부인은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삼정자중학교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한 문영근(26) 씨는 "출근하기 전에 투표하러 들렀다"며 "(정치에)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요즘 관심이 생겨서 처음 국회의원 선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창원시 성산구 반송동행정복지센터에서 오전 7시께 투표한 50대 남성은 "많은 시민이 미리 사전투표를 해서 그런지, 기다림 없이 바로 투표할 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