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5 (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1.6℃
  • 연무대전 0.9℃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4.3℃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0.4℃
  • 제주 9.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5.7℃
기상청 제공

사회

한독화장품, 설맞아 영등포구에 5천만 원 상당 생활용품 기부

  • 등록 2024.02.05 17:46:2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한독화장품 주식회사(대표이사 나애숙)는 지난 2일, 설날을 맞아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에 동참하기 위해 건강식품, 탈모방지샴푸 등 5천만 원 상당의 성품을 영등포구에 기부했다.

 

이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회사 대표로 참여한 박영준 전무이사는 최호권 구청장에게 후원물품을 기부했다.

 

박영준 전무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2024년 갑진년 설날을 맞이해 경기 침체로 힘든 시기에 어려움을 겪는 영등포 관내의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성품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영등포구 관내의 사회복지 시설에 전달되어질 예정이다.

 

 

한독화장품은 ‘섬김과 나눔’을 기업이념으로 삼아 섬기는 마음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역할을 지속해 왔다. 2006년 영등포구로 사옥을 이전한 후 관내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지난 18년간 5억 원 상당의 쌀, 화장품, 건강식품, 방역용품 등의 생활용품을 기부했다.

 

또한, 창립 이래 29년간 매년 세계 오지의 선교사 후원 및 지역 사회 나눔 실천, 군부대 위문, 밥퍼나눔운동의 다일복지재단, 밥상공동체·연탄은행, 기아대책, 굿피플 등 사회복지재단을 통해 많은 후원을 했고, 필리핀 화산재해 성금, 베트남 및 캄보디아 오지의 수자원 개발 지원 성금 등 해외까지도 나눔이 필요한 곳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독화장품, 설맞아 영등포구에 5천만 원 상당 생활용품 기부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한독화장품 주식회사(대표이사 나애숙)는 지난 2일, 설날을 맞아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에 동참하기 위해 건강식품, 탈모방지샴푸 등 5천만 원 상당의 성품을 영등포구에 기부했다. 이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회사 대표로 참여한 박영준 전무이사는 최호권 구청장에게 후원물품을 기부했다. 박영준 전무는 인사말을 통해 “2024년 갑진년 설날을 맞이해 경기 침체로 힘든 시기에 어려움을 겪는 영등포 관내의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성품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영등포구 관내의 사회복지 시설에 전달되어질 예정이다. 한독화장품은 ‘섬김과 나눔’을 기업이념으로 삼아 섬기는 마음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역할을 지속해 왔다. 2006년 영등포구로 사옥을 이전한 후 관내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지난 18년간 5억 원 상당의 쌀, 화장품, 건강식품, 방역용품 등의 생활용품을 기부했다. 또한, 창립 이래 29년간 매년 세계 오지의 선교사 후원 및 지역 사회 나눔 실천, 군부대 위문, 밥퍼나눔운동의 다일복지재단, 밥상공동체·연탄은행, 기아대책, 굿피플

문성호 시의원, “국군포로 아닌 귀환용사로 모셔야”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지난 2월 2일 KBS노동조합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와 국군포로가족회가 주관한 국군포로 초청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된 데 이어 문성호 서울시의원이 현장을 방문해 축사를 전했다. 문성호 시의원은 “대한민국을 지켜주시고, 또 사람대접도 안 해 주는 참혹한 환경 속에서도 대한민국을 향한 애국심을 지켜주셔서 감사드리고 존경한다”고 인사하며 설날 전 미리 큰절로 세배를 올렸다. 문성호 시의원은 “작년 서울시의회는 국군포로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제정했다. 몇 분이 저에게 흉상 제작과 용사님들의 가장 멋진 모습으로 영정 사진을 미리 제작하자는 제안을 주셨는데, 제정된 조례를 근거로 해 빠르게 추진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또 문 의원은 “한 명의 사람도 아니고, 전쟁 포로도 아닌 ‘43호’라고 낙인찍어 사람대접도 못 받는 강제노역과 차별의 지옥 현장에서도 굴하지 않은 마음을 우리는 존경하는 마음을 담아 기려야 한다. 참전용사 모두가 우리 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소중한 분들이지만, 귀환한 국군포로 용사님들을 더욱더 기려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아직도 귀환하지 못하고 이북에서 돌아가신 분이라 할지라도 머리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