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0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박용찬 후보, 3호 공약 1인 가구 지원 위한 ‘위투 프로그램’ 발표

  • 등록 2024.04.03 09:33:1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박용찬 국민의힘 영등포을 후보는 제3호 공약으로 1인 가구 자립 지원을 위해 관내 민간기업, 복지기관,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영등포형 ‘위투 프로그램’ 추진 공약을 발표했다.

 

박용찬 후보는 “‘위투 프로그램’은 영어 ’We are Together’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우리 함께 갑시다’라는 의미로 아동 양육과 자립 청년지원을 위해 2012년 미국에서 설립된 사회공헌재단 ‘You Are Not Alone’ 이른바 YANA와 유사한 복지 프로그램 개념”이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2023년 12월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1인 가구 비중은 34.5%인데, 2023년 8월 영등포구 자체 실태 조사에서 1인 가구 비중은 약 50%를 차지해 전국 평균보다 훨씬 높고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에서도 최상위권”이라며 “1인 가구 복지정책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에만 의존할 수 없는 상황에 봉착한 만큼 민간부문의 자원을 활용하는 ‘위투 프로그램’을 착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보건복지부는 2020년 ▲소득·돌봄 ▲주거 ▲안전 및 치안 등을 골자로 하는 ‘1인 가구 중장기 정책 방향 및 대응 방안’을 마련했고 서울시도 지난해 ‘은둔청년지원센터’를 설립해 경제교육, 안전 귀가, 안심 택배 등 청년 자립을 지원하고 있지만 전담 인력과 지원금 부족 등으로 촘촘한 지원을 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지원과 전담 기관을 통한 복지와는 별도로 영등포구 소재 기업과 지역의 복지기관 및 주민들의 자발적인 봉사를 하나의 시스템 속으로 융합시켜 1인 가구를 돕는 영등포형 ‘위투 프로그램’을 운영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영등포구에는 많은 금융회사와 공기업, 민간 회사가 있고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기관들이 활동하고 있어 인프라 역량은 충분하다”며 “또 기업들도 ESG 경영으로 수익의 일정 비율을 사회공헌활동에 기부하도록 권장 받고 있지만 마땅한 사용처를 찾지 못하는 실정이다. 기업에는 사회공헌 대상 사업을 대신 발굴해 주고, 이들 기업의 십시일반(十匙一飯) 기부금을 활용해 1인 가구를 지원하는 방식이 바로 영등포형 ‘위투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먼저 ‘위투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 내 기업들과 협의해 자발적인 사회공헌기금을 출연하도록 한 후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과 같은 NGO와 운영협약을 맺도록 할 예정”이라며 “NGO는 ▲청년 1인 가구 ‘자립’ ▲여성 1인 가구 ‘안전’ ▲노인 1인 가구 ‘돌봄’ 등 3대 지원 계층별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특히 청년 1인 가구의 자립을 위해 공공요금 및 월세 보전, 스포츠 활동을 위한 문화 바우처 등도 지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박용찬 후보는 마지막으로 “전문가들도 위투 프로그램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만 의존하지 않고 민간부문의 재원과 인력을 활용하는 방식인 만큼 국민 세금을 아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며 “민간기업과 사회복지조직, 자원봉사자들의 참여를 늘려나간다면 새로운 차원의 복지시스템으로 상당한 주목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4·10 총선] "행복한 나라, 잘사는 나라 되기를"…경남 921곳 투표 순조

[영등포신문=박양지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0일 경남 투표소 921곳에서 투표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창원시 성산구 삼정자초등학교 등 경남 18개 시·군 투표소마다 오전 6시부터 유권자들 발길이 꾸준하게 이어진다. 투표소마다 오전 7∼8시 무렵까진 대기 줄이 생길 정도는 아니었지만, 투표소를 찾는 유권자 수가 점점 늘어나는 분위기라고 투표소 종사자들은 전했다. 손자 2명을 데리고 창원시 성산구 삼정자초등학교 투표소로 향한 최정경(65) 씨는 "7살 난 손자가 (할아버지) 투표하는 걸 구경하고 싶다고 해서 함께 나왔다"며 "이번 선거로 행복한 나라, 잘사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직 돌이 되기 전인 손자를 안고 있던 최씨 부인은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삼정자중학교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한 문영근(26) 씨는 "출근하기 전에 투표하러 들렀다"며 "(정치에)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요즘 관심이 생겨서 처음 국회의원 선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창원시 성산구 반송동행정복지센터에서 오전 7시께 투표한 50대 남성은 "많은 시민이 미리 사전투표를 해서 그런지, 기다림 없이 바로 투표할 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