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8℃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2℃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5℃
  • 맑음경주시 25.8℃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문화

"올해도 같이 잘해보자!" TXT, 'ASEA 2024'서 4관왕...최다관왕 영예

  • 등록 2024.04.12 08:45:1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ASEA 2024'에서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이 시상식 최다관왕에 올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는 지난 10일 일본 K-아레나 요코하마에서 개최된 제1회 '아시아 스타 엔터테이너 어워즈 2024'(ASIA STAR ENTERTAINER AWARDS)에서 '플래티넘', '올해의 아티스트', '베스트 퍼포먼스(그룹)', '글로벌 K-팝 리더' 등 4개 부문을 수상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날 '글로벌 K-팝 리더'로 수상 릴레이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들은 "작년 한 해 전 세계 모아(MOA.팬덤명) 분들을 만나면서 정말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고 왔다. 오는 5월에 (새로운) 투어를 시작한다. 여러분께 에너지 넘치는, 좋은 무대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일본에서도 돔 투어를 하게 됐다. 멋있는 무대 많이 준비했으니까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수상 소감과 함께 세 번째 월드투어 'TOMORROW X TOGETHER WORLD TOUR '를 앞둔 각오를 밝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또 '베스트 퍼포먼스(그룹)'과 '올해의 아티스트' 수상자로 연거푸 호명된 뒤 "더욱더 노력하고 연구하며 발전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되겠다. 올해도 같이 잘해보자.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플래티넘' 트로피를 품에 안은 이들은 "값진 상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하다. 4월 1일 컴백했는데, 모아 분들이 정말 좋아해 주셔서 기쁘다. 또, 오늘 음악방송에서 1위를 했다고 들었다. 남은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팬들에게 진심을 전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미니 6집 'minisode 3: TOMORROW'의 타이틀곡 'Deja Vu'와 수록곡 '내일에서 기다릴게 (I'll See You There Tomorrow)' 무대로 시상식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눈부신 비주얼을 자랑하며 등장한 다섯 멤버는 애절하고 벅찬 느낌의 'Deja Vu' 무대에서 파워풀한 군무와 생생한 라이브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이들은 '내일에서 기다릴게 (I'll See You There Tomorrow)' 무대에서 분위기를 반전시켜 청량한 매력을 발산했다. 현장을 찾은 팬들은 함성과 각 곡의 응원법을 외치면서 열정적으로 화답했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1일 미니 6집 'minisode 3: TOMORROW'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타이틀곡 'Deja Vu'로 지난 10일 방송된 MBC M '쇼! 챔피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악성 민원시 강력대응"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지역의 한 민원인이 전국 모든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악성 민원' 소지가 있을 경우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이 정보공개 청구가 악성 민원성으로 판단될 경우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1일 서울에 사는 한 민원인이 전국 모든 초등학교에 2021년 이후 '전교 임원 선거 후 이의제기 건수 및 시기', '긴급회의 소집 횟수', '최다득표한 전교 임원 후보가 이의신청으로 당선 무효가 된 건수 및 시기' 등 6건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2023년 교육기본통계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는 모두 6천175곳이다. 이 민원인은 '연구 목적'으로 정보 공개를 청구한다고 했으나 정확한 이유는 파악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해 2월에는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전교 부회장 선거에 규정 위반으로 떨어진 한 학생의 학부모가 학교와 교육지원청을 상대로 고소·고발을 하고 300여건의 정보공개를 청구한 적도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이 학부모를 무고와 명예훼손,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도 했는데 교육청은 당시 사례와 이번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