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3.6℃
  • 구름많음서울 17.8℃
  • 구름많음대전 13.6℃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5.5℃
  • 맑음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18.7℃
  • 흐림강화 16.2℃
  • 구름조금보은 12.7℃
  • 흐림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2.7℃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종합

코스피, 장중 2,640선 위협받다 낙폭 일부 만회

  • 등록 2024.04.15 17:09:5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코스피가 15일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에 따른 중동의 긴장 고조에 1% 넘게 떨어졌다가 낙폭을 일부 만회한 채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 거래일보다 11.39포인트(0.42%) 내린 2,670.43로 집계됐다.

 

지수는 장중 약세를 지속했다.

 

코스피는 전장보다 20.46포인트(0.76%) 내린 2,661.36으로 개장한 뒤 장 초반 40포인트 넘게 빠지며 2,641.16까지 급락했다.

 

 

이후 중동 사태에 대한 우려가 다소 진정되면서 장중 저가 매수세가 유입돼 2,670선을 회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2,380억 원, 267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고, 개인은 2,472억 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6원 오른 1,384.0원으로 마감해 다시 한번 연고점을 경신했다. 종가 기준으로 2022년 11월 8일(1,384.9원)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란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약 5시간 가량 드론과 미사일 수백기를 이스라엘로 발사했다. 이스라엘이 보복에 나설 경우 전면전으로 확전하거나 오일쇼크를 부를 수 있다는 우려에 글로벌 금융시장이 출렁였다.

 

다만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 직후 보복 공격 계획을 철회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사태는 일단 진정되는 모양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잠재적 리스크로 상존할 수밖에 없지만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을 가능성이 현저히 낮아졌다"며 "과도했던 공포심리가 진정될 것"이라고 봤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1.79%), 셀트리온(-1.98%), 삼성SDI(-1.75%), NAVER(-1.67%), POSCO홀딩스(-1.14%) 등이 약세 마감했다.

 

반면 기아[000270](4.37%), 현대차(1.47%), 삼성물산(3.14%) 등은 장 초반의 약세를 딛고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SK하이닉스(0.43%), LG에너지솔루션(0.40%), 삼성바이오로직스(0.38%) 등도 강보합 마감했다.

 

업종별로 보면 섬유의복(-1.21%), 전기전자(-1.18%), 의약품(-0.97%), 서비스업(-0.84%), 화학(-0.76%), 기계(-0.48%) 등이 내렸다.

 

반면 유가 상승으로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되는 전기가스업(3.77%)을 비롯해 의료정밀(2.00%), 운수장비(1.57%), 음식료품(1.54%), 보험(0.75%) 등은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05포인트(0.94%) 내린 852.42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26포인트(1.19%) 내린 850.21로 출발해 장중 2% 가까이 하락했다가 역시 낙폭을 상당부분 회복했다.

 

외국인이 1천78억 원을 순매도했으나 기관과 개인은 각각 57억 원, 1,104억 원을 순매수해 지수 하방을 받쳤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엔켐(-12.45%), 알테오젠(-4.14%), 이오테크닉스(-4.76%), 레인보우로보틱스(-3.28%), 셀트리온제약(-2.28%) 등이 크게 내렸다.

 

반면 HLB(5.91%), 휴젤(4.05%), 동진쎄미켐(2.34%), 리노공업(1.64%) 등은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은 각각 10조4,276억 원, 8조99억 원이었다.

(사)대한부동산학회, 2024년 춘계 학술대회 오는 25일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사)대한부동산학회(회장 김진)는 오는 5월 25일 오후 2시 강원대학교 서암관에서 '지역소멸과 부동산 시장'에 대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최근 사상 최초로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많은 인구 데드크로스 현상을 겪으면서 국가 총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인구감소는 상대적으로 인구수가 적은 지방의 기초단체에 더 집중되고 심화되어 지역소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인구감소의 원인이 가임여성 인구의 비율 감소 등 자연감소의 원인도 있으나, 사회감소가 이루어지는 곳은 그 원인이 지역마다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아닌 기초지방자치단체인 읍면동 단위의 특성을 분석해 대응하는 연구가 필요하다. 이에, 인구감소로 인한 지역소멸과 부동산 시장의 관점에서 그 합리적 해결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하는 주제로 제1주제는 국토·도시 관점의 지방소멸 전략과 제안(류종현 교수, 강원대학교), 제2주제는 R텍스트마이닝을 이용한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연구동향 메타 분석과 대책 방안(김동환교수, 서울사이버대학교), 제3주제는 전원주택 주거특성이 거주 만족과 주거정착 및 추천 의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우종만 대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