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민주평통 영등포구협의회, 해병대 청룡부대 위문 방문

  • 등록 2024.07.10 10:42:03

 

[영등포신문=한미령 편집자문위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영등포구협의회(회장 이영재)는 지난 8일, 김포·강화, 수도권의 서측도서를 관할하는 해병대 청룡부대를 방문해 경계태세 현장을 확인하고, 협의회원들의 안보의식을 고취했다.

 

먼저 이영재 회장과 협의회 임원진들은 부대 회의실에서 부대현황을 브리핑 받고 지휘관 및 주요참석자들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안보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어 대한민국 최일선에서 365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작전 대비태세 완비에 노력하고 있는 장병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격려금을 전달했다.

 

 

부대 지휘관은 “청룡부대는 해병대 특유의 강인한 훈련과 전우애로 똘똘 뭉친 부대로, 우리 장병들은 김포·강화도, 서측도서 최전방을 완벽히 지킨다는 자부심으로 확고한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24시간 적 활동을 예의주시하며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언제나 최선을 다해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재 회장은 소감을 통해 “갑진년, 청룡부대를 방문해 청룡의 강인한 기운을 얻게 되어 감사하다”며, “해병대 청룡부대가 있어 대한민국의 안보는 이상없음을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도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 속에 대한민국을 안전하게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협의회 임원진들도 “국가와 국민에 대한 해병대의 충성과 믿음을 재확인할 수 있었으며, 잘 훈련되고 숙달된 해병대 고유의 자신감이 우리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부대방문을 마친 협의회 임원진들은 청룡부대 관할 지역인 애기봉으로 이동해, 임진강과 한강이 만나는 한강중립구역을 바라보며 북한 전방을 살폈다.

 

북한 지역 중 하나인 개풍군 암실마을과 해물선전마을에는 약 300여 명의 주민이 생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고, 한터산 북측 순찰로 옆 초소에서 왜소한 체구로 근무를 서는 듯한 북한 초병의 모습을 통해 짧게나마 북한의 실상을 살펴 볼 수 있었다.

 

협의회 임원진들은 안보견학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서 붉은색 바탕에 노란색 글씨로 크게 적혀 있는 ‘해병대가 있는 한 서부전선 이상없다’는 표어와 초소에서 들려온 “필승!”이라는 해병의 구호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해병대의 믿음직한 모습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국가안보에 매진하고 있는 청룡부대의 건승을 기원했다.

 

 

한편, 이날 이영재 회장과 협의회 임원진들은 안보 견학 중 월례회의도 함께 진행하며, 7월 행사 계획을 공유하고 논의했다.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 우수 보육과정 참관 프로그램 성료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육아종합지원센터는 지난 3일과 4일, 10일 총 3회에 걸쳐 관내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자연친화 멘토어린이집의 우수 보육과정 사례를 참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멘토어린이집(문래힐스테이트, 예쁜아이, 해솔)은 자연친화 보육과정의 선도적 사례로 실제 보육현장을 개방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적인 보육환경과 놀이방법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주요 활동으로는 멘토어린이집의 오전일과 체험, 보육환경 라운딩, 멘토원장과 교사와의 질의응답 및 토론 세션 등을 마련됐다. 참관 프로그램에는 총 47명의 관내 보육교직원이 참여했으며, 한 보육교사는 “멘토어린이집의 자연친화 보육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 인상적이었다. 이번 참관을 통해 자연친화놀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고, 실제 보육현장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참여소감을 말했다. 윤영선 센터장은 “이번 참관 프로그램을 통해 보육교직원들이 자연친화교육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영유아에게 더 나은 보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보육과정 사례를 공유하고 보육품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