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6.1℃
  • 박무대전 4.3℃
  • 박무대구 4.9℃
  • 맑음울산 7.4℃
  • 박무광주 6.2℃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카메라고발

카메라고발



20대 신인 트로트 가수 ‘재하’, 앨범 ‘삼바파티’ 공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대한민국에 살며 임주리의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들어본 적 없는 사람이 있을까? 최근 가수 임주리의 아들 ‘재하’가 트로트가수로 데뷔했다. 재하는 임주리의 외동아들로, 어머니의 소위 ‘뽕삘’을 이어받았다. 특히 재하가 발표한 앨범, ‘삼바파티’는 트로트라기보다는 삼바리듬이 가미된 댄스곡이다. 재하는 앨범을 발표하며 “원래는 인디.팝에 관심이 많았으나 어느 순간 트로트에 대한 편견이 깨졌다”며 “이번에 발표한 삼바파티 음원을 받고 온 몸에 전율이 일었다”고 말했다. 또한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서 인지 트로트가 자연스럽고, 잘 재단된 옷처럼 어색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때 자신의 음악에 대해 어머니와의 이견 등 적잖은 갈등도 있었다고 밝힌 재하는 이번 ‘삼바파티’를 통해 자신의 가창력을 대중에 선보임은 물론, 젊고 세련된 트로트를 새롭게 대중에 제시했다. 25세의 나이로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재하, 또 한 명의 ‘트로트 아이돌’ 탄생을 예감해본다. 한편 가수 재하는 93년 11월 23일 미국 시애틀에서 태어났으며 명지전문대 중국어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유진 박’과 인천 아시안 패럴림픽 주제가 ‘드라마틱펑크’를 공연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