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주유소 급속충전기 설치로 전기차 충전 불안 해소

  • 등록 2017.09.13 09:32:15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내를 누비는 전기차들이 충전 걱정을 덜게 됐다. 서울시는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익숙한 주유소에 올해 말까지 총 60기의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전기차 선택의 걸림돌로 작용해온 전기차 충전 불안 해소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지난해까지는 120기였던 급속충전기 개수는 올해 87기를 추가설치해 현재 207기까지 늘어났으며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서울시는 올해까지 250기가 넘는 공용 급속충전기를 확보할 예정이다.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 사업을 계속 추진해 서울시내 총 553개소의 주유소 중 유류저장탱크와의 이격 거리 6m 이상을 확보할 수 있는 모든 곳에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설치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충전 인프라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전기차 보급도 활기를 띨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해까지 서울시의 전기차는 총 1994대에 불과했지만 서울시가 2017년 3600대의 전기차 보급 목표를 제시하면서 현재 2700여대에 달하는 꾸준한 신청이 이루어지고 있고 2018년에도 6300여대에 달하는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한국에너지공단이 힘을 합쳐 추진하며 주유소 사업자는 급속충전기 1기당 최대 3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금액 지원을 희망하는 사업자는 부지를 확보한 뒤 한국에너지공단과 서울시 기후대기과에 신청하면 된다. 보조금 지원 대상자는 지원을 받은 후 2년 이상 의무적으로 운영해야 하며 소유권 변경 등의 사유가 있을 경우 신고해야 한다.


신청서는 오는 9월 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목표물량인 60기가 충족되면 기간 내에도 신청 접수를 마감한다.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기차는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높은 친환경 교통수단이지만 그동안 경유·휘발유차와 달리 충전 불안이 많았고 전기차 선택을 주저하는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앞으로 서울시는 주유소 급속충전기 설치 사업을 확대하고 급속충전기 10여기를 개방형으로 운영하는 전기차 집중충전소 설치 등 전기차 선택을 가로막는 장애를 극복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피로 얼룩진 뉴욕 핼로윈…트럭 돌진해 최소 8명 사망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31일 테러로 추정되는 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해 8명이 숨지고10여 명이 다쳤다.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다. ABC뉴스, 뉴욕타임스(NY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맨해튼 남부 로어맨해튼에서 ‘홈디포’ 마크의 흰색 픽업트럭이 허드슨강 강변의 자전거도로로 돌진, 사이클 행렬을 잇달아 쳤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16년 전 ‘9·11 테러’가 발생했던 월드트레이드센터 지역에서 불과 1km 가량 떨어진 곳이다. 사고 당일 저녁에는 핼러윈데이를 맞아 수만 명이 참가하는 맨해튼 퍼레이드가 예정돼 있었다. 트럭은 자전거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20블록을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트럭이 갑자기 사람들을 쳤고 여러 명이 피를 흘린 채 쓰러졌다”고 AP에 말했다. 이어 트럭은 스쿨버스와 충돌했지만 다행히 스쿨버스 아이들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NBC는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용의자는 29세의 세이플로 사이포브로 2010년 우즈베키스탄에서 미국으로 이민왔다”고 보도했다. 그는 경찰이 발사한 총에 다리를 맞고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뉴욕 경찰(NYPD)은 용의자의 총기는 모조품이라고

영등포장애인복지관, 모두함께만드는 장애없는세상' 축제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장애인복지관과 영등포마을넷이 주최한 마을과 함께 만드는 장애물 없는 세상, 휠더월드(Wheel the World)’축제가 지난달 28일문래공원에서 약 1,000여명이 주민들의 참여한 가운데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제3회를 맞는‘마을과 함께 만드는 장애물 없는 세상 만들기, 휠더월드(wheel the world)’는 2016년에 이어 영등포마을넷 서로살림 축제와 함께하며, 영등포구의 지원으로 장애인복지 분야만이 아닌 마을주민과 지역단체가 함께한 적극적인 민관협력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축제다. 이 날 마을의 다양한 주민들이 '다름' 그 자체를 인정하고 지지하는 자리로 진행돼 약 50개의 체험 부스가 마련됐다. 모든 체험·홍보부스가 어우러지는 형태의 ‘장애공감서로살림마을길’은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수공예, 어린이 벼룩시장,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의 점자체험, 발달장애인 마을기자단 제작발표회, 이음IL센터의 장애인권영화상영 등이 진행되어 오후 늦게까지 어린이, 가족단위의 많은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이번축제에는 청소년기획단이 직접 기획ㆍ준비한‘장애공감마을운동회’, ‘도전골든벨’이 진행되어 참여한 청소년들이 마을과 장






트럼프 측근 매너포트, 러시아 스캔들 기소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가 30일 정식 기소됐다. 그동안 소문이 무성했던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로버트 뮬러 특별 검사는 매너포트의 사업 동료로 역시 지난해 대선캠프에서 부본장을 맡았던 리처드 게이츠도 함께 기소했다. 이들은 30일 오전 연방수사국(FBI)에 출두해 자신들의 무죄를 주장한데 이어 오후에는 법정에도 출석할 예정이다. 기소장에 따르면 매너포트와 게이츠는 미국에 대한 공모와 돈세탁 공모, 외국 대행사 등록법 위반, 허위 진술, 외국 계좌 미신고 등 총 12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2014년 이래 매너포트를 줄곧 매너포트를 감청해온 FBI는 그가 러시아 측에 트럼프의 선거운동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주류언론들이 전했다. 대선 경선 캠페인을 지휘한 최측근 인사들의 기소로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 10개월만에 최대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한동안 잠잠했던 트럼프 탄핵론도 다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이 끔찍하고 국가에 해가 되는 마녀사냥을 하고 있으며 민주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대선 후보가 많은 죄를





피로 얼룩진 뉴욕 핼로윈…트럭 돌진해 최소 8명 사망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31일 테러로 추정되는 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해 8명이 숨지고10여 명이 다쳤다.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다. ABC뉴스, 뉴욕타임스(NY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맨해튼 남부 로어맨해튼에서 ‘홈디포’ 마크의 흰색 픽업트럭이 허드슨강 강변의 자전거도로로 돌진, 사이클 행렬을 잇달아 쳤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16년 전 ‘9·11 테러’가 발생했던 월드트레이드센터 지역에서 불과 1km 가량 떨어진 곳이다. 사고 당일 저녁에는 핼러윈데이를 맞아 수만 명이 참가하는 맨해튼 퍼레이드가 예정돼 있었다. 트럭은 자전거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20블록을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트럭이 갑자기 사람들을 쳤고 여러 명이 피를 흘린 채 쓰러졌다”고 AP에 말했다. 이어 트럭은 스쿨버스와 충돌했지만 다행히 스쿨버스 아이들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NBC는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용의자는 29세의 세이플로 사이포브로 2010년 우즈베키스탄에서 미국으로 이민왔다”고 보도했다. 그는 경찰이 발사한 총에 다리를 맞고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뉴욕 경찰(NYPD)은 용의자의 총기는 모조품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