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5℃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4.9℃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5.1℃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정치

홍성룡 시의원, "캐노피없는 지하철 출구, 시민안전 위협"

  • 등록 2018.12.14 08:57:36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이 13일 서울지하철 9호선 3단계 신설구간을 둘러본 후, “지하철역 출입구 계단 아래쪽까지 날아 들어온 눈발이 그대로 쌓이고 다져져서 이용하는 시민들이 위험천만한 장면을 연출하고, 시민들의 항의성 민원이 폭주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지난 8월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공사현장 방문 시 캐노피 설치율이 저조한 사실을 알고 눈, 비 등 악천후 시 안전사고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개선책을 요구했으나, 공사관계자로부터 10여 년 전에 설계된 내용대로 공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밝히고, “불과 1cm 안팎의 적설량에도 불구하고 계단에 쌓이는 눈이 그대로 방치되고 있어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의 안전대책은 제로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 이어 “캐노피가 설치되지 않은 개방형 출입구는 옹벽 외에 별다른 안전시설물이 없어 보행자의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고, 겨울철에 눈 등으로 계단이 얼 경우 낙상사고의 위험이 있으며, 장마철이나 폭우 시 빗물이 지하철 역사내로 유입되어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지므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홍 의원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에 서울시내 지하철 전 구간의 캐노피 설치비율과 캐노피 설치계획에 대한 자료를 제출할 것과, “폭설 및 한파에 대한 안전대책을 조속히 수립하여 시민들이 지하철을 하루빨리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양민규 시의원, 서울 최초 ‘지자체공동설립형유치원’ 건립 추진 협약식 참석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양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4)은 지난 5일 오후 서울시교육청 201호에서 열린 서울 최초 ‘지자체공동설립형유치원’ 건립 추진 협약식에 참석했다. 업무 협약식은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영등포구청(구청장 채현일)간 이루어졌으며, 신경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 을), 정재웅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3), 교육청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영등포구 내 공립 단설유치원을 설립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지난 해 10월 30일에 발표된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 특별대책’의 후속조치 중 하나이다. 서울시 최초로 교육청과 자치구가 협력해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도모하는 새로운 형태의 유치원 모델로서, 영등포구는 구유지를 공립유치원 설립부지로 교육청에 영구 무상임대하고, 교육청은 유치원 설립비용을 부담하기로 했다. 영등포구가 서울시교육청에 무상 임대하는 부지는 신길12구역 재개발조합이 사회복지시설 설립을 목적으로 기부채납한 토지이며, 서울시교육청과 영등포구는 해당부지에 사회복지시설과 유치원을 공동 설립하는 것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양민규 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