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흐림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4.3℃
  • 연무서울 4.3℃
  • 연무대전 4.9℃
  • 구름많음대구 6.6℃
  • 맑음울산 7.7℃
  • 연무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8.1℃
  • 흐림고창 5.1℃
  • 흐림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4.5℃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6.8℃
  • 구름조금경주시 6.1℃
  • 구름조금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천정배,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 추진할 것"

  • 등록 2019.01.11 13:16:27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국회 천정배 의원(민주평화당광주 서구을)이 11일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언론을 떠난 지 3년간 청와대를 가지 못하게 국가공무원법을 고쳐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을 발의하겠다, “이 법을 조속히 만들어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처음부터 뿌리 뽑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은 MBC 윤도한 전 논설위원여현호 전 한겨레 선임기자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국정홍보 비서관의 청와대행에 대해 권력을 감시할 위치에 있는 언론인이 하루아침에 권력 핵심부의 공직자로 자리를 옮겼다언론윤리를 무너뜨리고언론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허물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 의원은 야당 시절의 민주당이 박근혜 정부가 현직 언론인을 청와대로 불러들인 것에 대해 언론의 앞날이 캄캄하다고 비판하던 일이 생생한데전형적인 내로남불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강력 비판했다.

 

또한천 의원은 어제 대통령께서는 자신의 정부는 권언유착이 아니라고 말씀했다맞는 말일지도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이러한 인사가 적어도 권언유착을 조장하는 인사이다이런 일이 벌어지면 권언유착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천 의원은 언론의 공정성과 그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런 일이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MBC 노조와 한겨례 신문 노조가 비판한 것은 그래도 건강한 언론인이 있다는 것으로 보여서 다행스럽다고 평가했다.

 

천 의원은 언론인의 청와대행을 3년간 금지한 이유에 대해 현행 공영방송 이사의 결격사유로 정당원의 경우 탈당 후 3년 동안 공영방송 이사를 못하게 되어 있다면서, “이러한 경우와의 균형을 생각할 때 거꾸로 언론인도 청와대로 갈 경우 3년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체육계 성폭력 5년간 124건, "미성년자 상대로도 일어나"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국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영등포갑,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대한체육회로 부터 제출받은'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최근5년간 대한체육회 등이 폭력·성폭력·폭언으로 징계를 한 사건이124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성폭력은16건에 달했는데,체육지도자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폭력을 저지른 사건도2건 있었다.또한 최근 문제가 된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도 폭력 등으로 선수 또는 지도자가 최근5년간8건의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으며,이 중5건은 성폭력이었다. 김영주 의원은"체육계의 폐쇄적인 특성을 고려하면,피해건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면서"이번에야 말로 반드시 체육계를 근본적으로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체육회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최근5년간 대한체육회나 종목단체·시도체육회 등이 폭력·성폭력·폭언 등으로 징계 한 사건은124건에 달한다.가장 많은 징계를 받은 종목단체는 축구협회로 총53건에 달했으며,대한빙상연맹과 대한복싱협회가 각각8건, 7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체육계의 폭력 등 행위는 지도자와 선수사이는 물론,선수 간에도 이뤄졌으며 심판을 상대로 벌어지기도 했다.또한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에 이




천정배,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 추진할 것"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국회 천정배 의원(민주평화당,광주 서구을)이11일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언론을 떠난 지3년간 청와대를 가지 못하게 국가공무원법을 고쳐 언론인 청와대 직행 금지법을 발의하겠다”며, “이 법을 조속히 만들어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처음부터 뿌리 뽑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은MBC윤도한 전 논설위원,여현호 전 한겨레 선임기자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국정홍보 비서관의 청와대행에 대해“권력을 감시할 위치에 있는 언론인이 하루아침에 권력 핵심부의 공직자로 자리를 옮겼다.언론윤리를 무너뜨리고,언론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허물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 의원은 야당 시절의 민주당이 박근혜 정부가 현직 언론인을 청와대로 불러들인 것에 대해“언론의 앞날이 캄캄하다고 비판하던 일이 생생한데,전형적인‘내로남불’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강력 비판했다. 또한,천 의원은“어제 대통령께서는 자신의 정부는 권언유착이 아니라고 말씀했다.맞는 말일지도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이러한 인사가 적어도 권언유착을 조장하는 인사이다.이런 일이 벌어지면 권언유착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천 의원은“언론의 공정성





체육계 성폭력 5년간 124건, "미성년자 상대로도 일어나"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국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영등포갑,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대한체육회로 부터 제출받은'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최근5년간 대한체육회 등이 폭력·성폭력·폭언으로 징계를 한 사건이124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성폭력은16건에 달했는데,체육지도자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폭력을 저지른 사건도2건 있었다.또한 최근 문제가 된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도 폭력 등으로 선수 또는 지도자가 최근5년간8건의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으며,이 중5건은 성폭력이었다. 김영주 의원은"체육계의 폐쇄적인 특성을 고려하면,피해건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면서"이번에야 말로 반드시 체육계를 근본적으로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체육회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최근5년간 대한체육회나 종목단체·시도체육회 등이 폭력·성폭력·폭언 등으로 징계 한 사건은124건에 달한다.가장 많은 징계를 받은 종목단체는 축구협회로 총53건에 달했으며,대한빙상연맹과 대한복싱협회가 각각8건, 7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체육계의 폭력 등 행위는 지도자와 선수사이는 물론,선수 간에도 이뤄졌으며 심판을 상대로 벌어지기도 했다.또한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에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