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흐림동두천 3.5℃
  • 맑음강릉 7.5℃
  • 박무서울 4.9℃
  • 박무대전 4.2℃
  • 연무대구 6.6℃
  • 맑음울산 7.7℃
  • 박무광주 4.9℃
  • 연무부산 7.6℃
  • 흐림고창 4.8℃
  • 연무제주 8.4℃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쓰레기 감량 1위 영등포, '3년 연속 달성'

  • 등록 2019.03.12 09:16:13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영등포구가 ‘2018년 공공폐기물처리시설 반입량관리제’ 평가 결과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가장 높은 생활쓰레기 감량률을 달성했다.

 

‘공공폐기물처리시설 반입량관리제’란 생활쓰레기 매립 및 소각량을 줄이기 위해 2014년 발생량을 기준으로 매년 자치구별 감량목표를 부여하고, 목표를 달성 시 인센티브를, 미달성한 경우에는 패널티를 부여해 폐기물 감량을 유도하는 제도다.

 

2018년 영등포구의 생활폐기물 배출량은 42,782톤으로 2014년 발생량(51,857톤) 대비 17.5%(9075톤)를 감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공동주택 폐비닐 분리수거 중단에 따른 증가요인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감량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총 2억 7800만 원의 인센티브를 획득하게 됐다.

 

이로써 구는 ’16년(23%)과 ’17년(22%)에 이어 3년 연속 생활폐기물 감량률 1위를 기록하며 클린도시 영등포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이러한 성과에는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한 공공, 민간 각 분야별 노력이 뒤따랐다. 구는 지난해 7개 분야 22개 세부실천 계획을 수립하고 내실 있는 감량화 사업을 추진했다.

 

먼저 구는 공공기관 폐기물 제로화에 솔선수범했다. 부서별 종량제 봉투 실명제 및 파봉을 통해 재활용품 혼합배출 여부를 확인하고 우산비닐커버 사용금지, 전부서 1회용컵 사용금지 등 지속적으로 쓰레기 감량에 동참했다.

 

또, 클린하우스 정거장 49곳, 재활용정거장 54곳 등 주택가 거점분리배출체계 확립 등 재활용 활성화를 통한 생활쓰레기 원천 감량에 주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지역 내 주요 대로변 7곳에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을 새롭게 설치해 재활용 가능 자원의 회수율을 증대시켰다.

 

이외도 각 동별로 종량제 봉투 내 혼합배출 위반 행위를 중점 단속하고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등 생활폐기물 다량배출처를 대상으로 꾸준하게 분리배출 홍보활동을 펼치는 등 주민들의 분리배출 실천을 적극 유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