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조금서울 29.4℃
  • 구름조금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조금광주 30.4℃
  • 구름조금부산 27.5℃
  • 맑음고창 29.6℃
  • 맑음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31.6℃
  • 구름조금금산 29.6℃
  • 구름많음강진군 29.6℃
  • 맑음경주시 33.0℃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종합

美 편의점 한인 업주 남순자씨 살해범 체포... 16세 소년, 한명은 숨진 채 발견돼

  • 등록 2019.05.02 10:55:53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4월 2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미 워싱턴주 퓨알럽의 한인 편의점에 들어와 현금을 강탈한 후 여주인 남순자(79)씨를 살해하고 달아난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현지경찰은 “5월 1일 오전 타코마의 한 주차장에서 용의자인 16세 소년을 체포했으며 다른 용의자는 총에 맞아 숨진채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10대는 남씨 부부가 운영하는 '핸디 코너 스토어'에 들어와 현금을 강탈해 챙긴 후 가게 오피스로 들어가는 남씨의 등 뒤에서 총을 쏘고 달아났다.

 

피어스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이들 두 명 가운데 누가 남씨를 총으로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 마릿 뷰 드라이브 인근의 치눅 랜딩 마리나 해변에서 시신이 떠내려왔으며 총에 맞아 숨진 이 소년은 수시간 동안 물 속에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소년은 한인 편의점 강도범들이 타고 간 차량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관들은 1일 오전 7시30분경 타코마 동북쪽의 한 주차장에서 16세 소년을 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했다.

 

이 소년은 1급 살인혐의로 구속돼 피어스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숨진채 발견된 소년의 신원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제공/조이시애틀뉴스(제휴사)

 

 

서울시, 11개 모든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여름방학 돌봅서비스 제공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는 여름방학을 맞아 특수학교 및 일반학교 특수학급에 재학 중인 서울시 장애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여름방학 돌봄서비스’를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운영한다. 시 소재 11개 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신청을 받아 162명이 참여하는 ‘여름방학 돌봄서비스’는 각 센터별로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2~3주 간 1일 최대 6시간의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각 센터마다 장애아동·청소년 10~20명을 대상으로 하며 특수체육‧미술‧음악‧공예‧원예‧독서‧댄스‧마술‧요리‧수영‧스케이팅‧집단활동‧외부체험 활동‧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여름방학 프로그램은 방학 동안 집에서만 생활해야 하는 장애아동·청소년에게 즐거운 놀이와 여가시간 제공은 물론, 학부모의 양육 및 보호부담을 완화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지난 겨울방학 동안 광진‧동대문‧마포‧성동은평센터에서 방학 중 돌봄서비스를 최초로 시범 실시했는데 장애아동·청소년과 학부모에게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이에 따라 올해 시의 모든 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방학 중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서울시의 11개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장애인가족의 돌봄부담을 줄이고자 방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