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구름조금동두천 7.4℃
  • 맑음강릉 15.8℃
  • 박무서울 9.6℃
  • 구름조금대전 18.7℃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8.0℃
  • 맑음부산 18.5℃
  • 흐림고창 15.7℃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9.1℃
  • 구름많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20.2℃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종합

미국내 한국 유학생 7년새 절반이상 줄어

  • 등록 2019.08.27 09:29:24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미국 내 한국 유학생이 7년 사이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대학을 찾는 외국인 유학생이 급감하고 있어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거의 학생비자(F-1) 발급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와 맞물려 나타났다.

 

특히 미국 유학이 가장 많은 중국과 인도, 한국 등 주요 3개 국가 출신 중 한국 학생들의 미국 학생비자 취득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연방 국무부가 최근 공개한 ‘2018 회계연도 비자발급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30일까지 2018 회계연도에 발급된 학생비자 비자는 38만9,579건으로 집계돼 2015년 이후 3년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무부의 학생비자 발급건수는 지난 2015 회계년도에 64만4,233건으로 사상 처음으로 60만 건을 돌파했다. 하지만 이후 3년 연속 감소세가 이어져 2016년 47만1,728건에 이어 2017년에는 39만3,573건이 발급됐다.

 

사상 처음으로 60만 건을 돌파하며 정점을 찍었던 지난 2015년과 비교하면 학생비자 발급 건수는 3년 만에 40% 급감한 셈이다.

 

중국, 인도에 이어 세 번째로 미국 유학이 많은 한국의 경우 2018 회계연도에 2만3,488건의 학생비자를 발급받은 것으로 집계돼 지난 2011년 이래 7년 연속 학생비자 발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점을 찍었던 2011년의 5만2,547건과 비교하면 7년 새 절반이 넘는 55%의 큰 감소 폭을 나타낸 것이다.

 

한국 유학생들이 받은 학생비자는 지난 2010년과 2011년 5만건을 넘겼으나 이후 감소세가 나타나 2012년에서는 4만 4,271건으로 급감했고, 2015년 3만565건으로 떨어졌다가 2016년에는 3만 건대가 무너지면서 2만 8,491건으로 축소됐다.

 

미국 유학이 급감하고 있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엄격한 이민정책으로 인한 까다로운 비자심사와 반이민정서 때문인 것으로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 제공=시애틀N(제휴)

김정환 시의원, “한강드론공원 안전관리대책 마련 시급”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김정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1)은 13일 진행된 2019년도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광나루한강드론공원’의 안전관리에 대해 질의하고 한강사업본부의 책임 있는 관리를 촉구했다. 김정환 시의원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한강사업본부와의 협약에 의해 한강드론공원을 관리하고 있는 한국모형항공협회의 공원 독점적 이용에 관련해 지적하고 이에 대한 시정을 이끌어낸 뒤에도 한강드론공원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다. 김 의원은 올 행정감사에서는 드론공원의 안전문제를 지적했다. 이날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한강공원 내에서 2016년부터 약 17회의 크고 작은 드론 사고가 있었으며, 올해는 10월 현재까지 4회의 드론 추락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다. 특히 올해 발생한 드론 추락사고중 2건은 드론공원내 추락 사고였지만, 수영장에 추락한 사고가 1건, 한강에 추락한 사고가 1건으로 구역 이탈사고도 2건에 달했다. 또한 지난 10월에 개최된 ‘2019 서울드론챌린지’ 행사에서도 크고 작은 드론 접촉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드론이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수영장이나 다른 한강 시설로 추락했을 시 자칫 큰